YTN

[75th 칸에 가다] ‘헌트’ 이정재·정우성... 프랑스 빛낸 ‘깐부’에 쏟아진 관심

실시간 주요뉴스

이정재 배우의 감독 데뷔작이자 주연작인 영화 ‘헌트’가 오늘(19일, 현지 시각) 자정 칸 국제영화제에서 최초 공개를 앞둔 가운데, 이정재와 정우성이 프랑스에서 공식 포토콜 행사를 갖고 전 세계 영화인들과 인사를 나눴다.

19일 ‘헌트’의 연출을 맡은 이정재와 주연을 맡은 정우성은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포토콜에 모습을 비추며, 프랑스에서의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 이들은 전 세계 취재진의 플래시 세례를 받으며,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이정재가 연출하고 출연을 겸한 ‘헌트’는 이번 칸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미드나잇 스크리닝은 액션, 스릴러, 느와르, 호러, 판타지 등 장르 영화 중 작품성과 대중성을 두루 작품을 선정해 상영하는 부문이다.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이정재 분)와 김정도(정우성 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게 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다.

특히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을 통해 글로벌 스타로 발돋움한 이정재가 배우를 넘어 연출자로서 새로운 변신을 앞두고 있어, 전 세계 유력 매체들은 이를 집중 조명하고 있다.

‘헌트’는 프랑스 현지 시각으로 5월 19일 자정에 전 세계 최초로 공개된다. 국내에서는 2022년 여름 개봉을 앞두고 있다.

[프랑스 칸 = 김성현 기자]

YTN 김성현 (jamkim@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