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김수영 시인 탄생 100년...그림으로 만난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김수영 시인 탄생 100주년을 맞아 그의 대표작을 화폭에 담은 시 그림 전시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문학적 감수성과 그림의 미학을 함께 만나볼 수 있습니다.

김선희 기자입니다.

[기자]
"풀이 눕는다.

비를 몰아오는 동풍에 나부껴 풀은 눕고 드디어 울었다.

날이 흐려서 더 울다가 다시 누웠다."

시와 함께 살고 투쟁하며 시와 함께 고난과 역경을 헤쳐나갔던 시인 김수영.

그의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6명의 화가가 대표작을 화폭에 담았습니다.

시인이 타계하기 얼마 전 완성한 '풀'은 억눌린 민중의 삶을 상징합니다.

듬성듬성하지만 힘있게 솟은 모습은 민초의 강인한 생명력을 표현했습니다.

김수영 시인의 삶은 자유가 없는 포로수용소를 경험하며 크게 달라졌습니다.

당시 억압된 이들의 고통을 지켜봤던 시인의 마음을 철조망에 걸린 음표로 그렸습니다.

[김선두 / 화가 : (선생님의 삶 속에서) 거제도 포로수용소는 빠질 수 없는 중요한 부분이기 때문에 음악이 우리 삶 속에 주는 위로 등을 표현하려고 했습니다.]

식민지의 상처, 전쟁의 상처, 독재의 상처를 모두 경험했던 시인은 그것들을 극복하기 위해 무던히 노력했습니다.

전시회에 참여한 6명의 화가는 이런 시인의 삶이 담긴 30여 편의 작품을 새롭게 재해석해 선보였습니다.

탄생 100주년을 기념한 시 그림집도 나왔는데 총 80편의 시와 그림이 수록돼 있습니다.

[박수연 /충남대 교수 : 시는 흑백의 언어로 사람들에게 전달되잖아요. 거기에 색채가 결합하니까 더 많은 상상력의 진폭을 만들게 되겠죠. 상당히 의미 있는 시도였다고 생각됩니다.]

문학과 미술이 만나 색다른 감성을 느낄 수 있는 이번 전시는 다음 달부터 김수영 문학관에서 이어갈 예정입니다.

YTN 김선희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