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고미술 경매 최고가 경신하나? 겸재 정선 보물 화첩 경매 나온다

실시간 주요뉴스

문화

고미술 경매 최고가 경신하나? 겸재 정선 보물 화첩 경매 나온다

2020년 06월 23일 10시 1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고미술 경매 최고가 경신하나? 겸재 정선 보물 화첩 경매 나온다
보물로 지정된 조선 후기 대표 화가 겸재 정선의 화첩이 경매에 나옵니다.

추정가 50~70억 원으로, 고미술품 경매 최고가 기록을 경신할지 주목됩니다.

케이옥션은 다음 달 15일 열리는 경매에 보물 제1796호 '정선필 해악팔경 및 송유팔현도 화첩'이 나온다고 밝혔습니다.

이 화첩은 금강산과 주변 동해안 명소를 그린 진경산수화 8점과 송나라 유학자들의 일화와 글을 소재로 그린 고사인물화 8점 등 총 16점을 수록한 작품입니다.

정선의 폭넓은 회화 세계를 한눈에 볼 수 있고 조선 후기 산수화와 인물화의 제작 경향을 확인할 수 있는 유물로 2013년 보물로 지정됐습니다.

우학문화재단 소유로 용인대가 관리해왔습니다.

기존 고미술품 경매의 최고 낙찰가는 보물 제1210호 '청량산괘불탱'으로 2015년 서울옥션 경매에서 35억2천만 원에 낙찰됐습니다.

출품작은 다음 달 4일부터 경매일까지 케이옥션 전시장에서 사전예약을 거쳐 관람할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