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626명| 완치 13,642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24,650명
싱어송라이터 적재가 들려주는 '어떤 하루'
Posted : 2019-11-17 18:34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서정적인 목소리와 기타 선율로 요즘 떠오르는 가수가 있습니다.

아이유와 김동률의 기타 세션에서 실력파 싱어송라이터로 인정받고 있는 가수 적재를 만났습니다.

홍상희 기자입니다.

[기자]
하루의 생활을 담담하게 고백하는 듯한 서정적인 노랫말.

누구라도 겪었을 사랑과 이별, 추억을 되새기는 쓸쓸한 선율.

요즘 가요계에 떠오른 가수 적재의 노래들입니다.

배우 박보검이 그의 노래 '별보러 가자'를 부르며 알려졌고, 이적, 태연과 독일 버스킹에 출연하며 갑자기 인기를 얻은 것처럼 보이지만, 이미 5장의 앨범을 냈습니다.

[적재 / 가수 : 제가 느끼는 솔직한 감정들을 꾸밈없이 가사로 적어내고 아주 화려한 기교를 부리지 않더라도 그런 것들이 전달되는 저만의 스타일을 (좋아해 주시는 것 같아요)]

특히 아이유와 김동률, 정은지 등 정상급 가수들의 기타 세션으로 이미 실력을 인정받은 기타리스트이기도 합니다.

[적재 / 가수 : 세션계에 자리를 잡았다고 생각했을 무렵에 이쯤에서 내 앨범을 내지 않으면 평생 못 낼 것 같은 그런 두려움에 사로잡힐 때가 있었는데 어떻게 하다 보니까 앨범을 만들게 되고 무대에서 노래를 하게 되더라고요.]

갑작스런 사람들의 주목이 행복하면서도 두렵기도 하다는 적재는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진심을 담아 꾸준히 노래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합니다.

[적재 / 가수 : 사실 인기 같은 건 있다가도 없고 없다가도 있을 수 있고 그런 것에 흔들리기보다는 지금까지 해왔던 대로 꾸준하게만 하던 대로 열심히 음악을 하면….]

작사와 작곡, 노래와 기타 연주를 함께 녹여내는 보기 드문 싱어송라이터 적재가 네 번째 단독 콘서트를 엽니다.

일상의 '하루'를 주제로 한 잔잔한 노래들과 함께 연주자 출신답게 악기의 장점을 최대한 살린 무대가 펼쳐질 예정입니다.

YTN 홍상희[san@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