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폐쇄' 극약 처방 끝...'보라카이' 이렇게 변했습니다
Posted : 2018-12-03 05:47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한국 사람들이 많이 찾는 휴양지죠.

필리핀의 보라카이 섬이 지난 4월 폐쇄됐다가 최근 다시 관광객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해변은 깨끗해졌지만, 곳곳엔 아직 공사가 진행 중으로 내년 말까지 재건은 계속될 예정입니다.

최두희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6개월 동안의 환경 정비를 마치고 지난 10월 26일부터 다시 문을 연 보라카이.

바다는 에메랄드빛을 되찾았고, 모래사장도 더 넓어졌습니다.

하지만 하루 관광객 수용 인원은 만 9천여 명으로 대폭 줄었습니다.

관광객은 필리핀 정부가 허가한 숙박시설 예약확인증을 지녀야만 하고 과거에 허용됐던 해변 음주나 파티는 물론 일부 해양 스포츠도 제한됩니다.

[프란체스코 / 보라카이 방문 이탈리아 관광객 : 저는 우리가 지금 보라카이 변화의 과도기에 있다고 생각해요. 과거엔 이 섬이 파티의 섬이었다면 지금은 이 섬을 새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니까요.]

아직 갈 길은 멉니다.

정부 허가를 새로 받아야 하는 호텔 일부는 영업을 재개하지 않았고, 도로 공사도 곳곳에서 진행 중입니다.

필리핀 정부는 일단 장기적인 프로젝트로 환경 관리에 앞장서겠단 방침입니다.

[펠릭스 산토스 / 보라카이 지역 관광청장 : 관광객과 생태계 간의 균형이 적절하게 조화돼야 합니다. 보라카이 섬에선 이와 관련된 경험을 하게 돼 행복하고요. 우리는 지속가능성에 대해서도 기대하고 있습니다.]

섬에서 현재 30% 정도가 운행 중인 친환경 전기차도 궁극적으로 100%로 늘리겠다는 각옵니다.

[제임스 제라드 / 보라카이 픽업샌딩 업체 책임자 : (궁극적인) 목표는 전기차가 이 섬에 다니도록 하면서 모든 화석 연료 차를 제거하는 겁니다.]

필리핀 당국은 내년 말까지 모두 3단계로 보라카이 재건 노력을 이어갈 예정입니다.

6개월 동안 폐쇄 후 재개장한 이곳 보라카이의 사례는 우리가 관광 자원 보호를 위해 어떤 노력을 기울여야 하는지를 되묻게 합니다.

YTN 최두희[dh0226@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