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2027년 우주항공 예산 1.5조...100조 투자 이끌어낼 것"

尹 "2027년 우주항공 예산 1.5조...100조 투자 이끌어낼 것"

2024.05.30. 오후 11:1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2027년까지 우주항공 예산을 1조 5천억 원 이상으로 확대하고, 2045년까지 100조 원의 투자를 끌어내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다른 나라들이 탐사하지 않은 '미지의 우주'를 탐사하겠다고도 밝혔습니다.

최소라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공약이었던 우주항공청!

경남 사천시에 임시청사를 마련하고, 지난 월요일부터 업무를 시작했습니다.

오늘(30일) 열린 개청 기념행사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우주를 향한 도전과 혁신'을 위해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2027년까지 우주항공 관련 예산을 1조 5천억 원 이상으로 확대하고, 2045년까지 약 100조 원의 투자를 끌어내겠다고 밝혔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 1천 개의 우주 기업을 육성하고 그 가운데 10개 이상은 월드클래스의 우주 기업으로 성장시킬 것입니다. 그리고 이곳 사천을 첨단 우주과학 기술의 중심으로 세계 우수 인재들이 모여드는 아시아의 툴루즈로 키우겠습니다.]

우주항공청은 국내 최초로 연봉 상한이 없는 파격적인 조건을 내세워 임기제 공무원을 모집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우주항공청의 이 같은 시도가 공무원 사회와 정부 조직의 변화를 이끄는 혁신의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프로젝트 중심의 조직 운영으로 우주항공청이 뉴스페이스 시대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 외국인을 포함한 민간에 모든 자리를 개방하고 최고의 전문가들에게 능력에 합당한 대우를 하겠습니다. 대통령인 저보다 미국 나사에서 30여 년간 국제 네트워크와 대형 프로젝트를 이끌어온 임무본부장이 더 높은 연봉을 받는 것은 당연한 것입니다.]

[기자]
윤 대통령은 앞서 밝혔던 2032년 달 착륙, 2045년 화성 착륙 목표를 재확인하고, 다른 나라가 가보지 못한 미지의 우주 탐사에 도전하는 '스페이스 광개토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우주항공청이 출범한 5월 27일을 국가기념일인 '우주항공의 날'로 지정했습니다.

YTN사이언스 최소라입니다.


YTN 최소라 (csr7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