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삼성전자 직원 2명, 방사선 피폭돼 병원 찾아

단독 삼성전자 직원 2명, 방사선 피폭돼 병원 찾아

2024.05.29. 오후 3:5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삼성전자 기흥공장 직원 2명이 작업 중 방사선에 피폭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손이 부은 채로 병원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양훼영 기자!

우선 피폭당한 직원 2명은 상태가 어떤가요?

[기자]
네. 삼성전자 기흥공장 직원 2명은 현재 방사선 피폭 조사를 마치고 응급실에 머물고 있습니다.

이들은 손이 부은 채로 방사선에 피폭됐다며 원자력의학원 국가방사선비상진료센터를 찾았는데요.

물리적 선량 평가와 함께 혈액이나 세포 등에 방사선 피폭 여부를 확인하는 생물학적 선량평가를 진행해 결과를 기다리는 중입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피폭 종사자에 대한 피폭 사실을 의학원으로부터 보고받았으며, 현재 사고 경위를 조사 중입니다.

또, 원자력안전기술원 전문가를 삼성전자 기흥공장으로 파견돼 사건이 일어난 원인을 조사하기로 했으며, 자세한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방사선 피폭 사고가 발생하면 원자력안전위원회로 보고하게 돼 있으며, 지금까지는 비파괴검사 도중 방사선에 피폭된 사례가 대부분이었습니다.

지금까지 YTN 사이언스 양훼영입니다.


YTN 양훼영 (hw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