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누리호가 쏘아 올린 우리 위성 8개 역할은?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누리호는 첫 손님으로 국내 기관과 업체가 만든 인공위성을 태워 우주로 나르는 데 성공했습니다.

차세대소형위성과 큐브 위성 7기는 앞으로 지구 550km 상공 궤도를 돌게 되는데요.

이 인공위성들이 앞으로 어떤 임무를 맡게 되는지 나현호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누리호에서 나온 인공위성 8기는 지구 550km 궤도에 안착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이번 발사체 주 탑재 위성은 카이스트에서 제작한 차세대소형위성 2호입니다.

지구로부터 550km 궤도를 2년간 돌며 지상 관측 임무를 수행하는데, 우리 기술로 만든 소형 영상 레이더를 검증하는 게 주요 목적입니다.

[장태성 / 인공위성연구소 차세대소형위성 2호 사업단장 : 영상 레이더 기술은 주간이나 야간, 그리고 구름이 끼어 있는 상태에서도 지상에 대한 관측이 가능하다는 장점을 갖고 있습니다.]

한국천문연구원이 제작한 도요샛 큐브 위성 4기도 누리호에 실려 우주 궤도에 안착했습니다.

애초에 러시아 로켓에 실려 발사될 예정이었지만, 전쟁으로 발사가 무기한 연기된 탓에 누리호에 승선했습니다.

지구와 가까운 우주 날씨 변화를 관측하는 데, 특이한 건 위성 4기가 편대 비행을 한다는 점입니다.

[이재진 / 한국천문연구원 우주과학본부장 : 우주 날씨의 미세 구조를 효과적으로 관측할 수 있는데요. 즉 공간적인 변화와 시간적인 변화를 동시에 관측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이 외에도 국내 업체들이 제작한 큐브 위성 3기가 목표로 한 지구 550km 궤도에 안착했습니다.

2·3차 발사를 성공적으로 마친 누리호는 오는 2025년부터 3년간 매년 한 차례씩 각종 위성을 우주궤도로 실어나를 계획입니다.

YTN 나현호입니다.






YTN 나현호 (nhh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