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결함 보완한 누리호, 내일 이송·모레 발사 도전

실시간 주요뉴스

누리호, 결함 보완한 채 종합조립동에서 대기 중
단 분리 없이 수리 완료…레벨 센서 코어 교체
항우연 "기체 부담 없어…다른 센서 점검도 완료"
[앵커]
누리호가 기립 과정 중에 나타난 결함을 보완하고 다시 발사에 나섭니다.

내일 조립 동에서 발사대로 이송하고 모레 오후 4시쯤 발사한다는 건데요.

취재 기자 연결해 현재 준비 상황과 발사 전망 알아보겠습니다. 김진두 기자!

내일 이송을 앞둔 누리호 상태는 어떻습니까?

[기자]
네 누리호는 현재 조립 동에서 완성된 상태로 이송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1단 산화제 탱크 내부의 레벨 센서의 결함이 발사가 연기된 원인이었는데요.

1단과 2단을 분리해야 해 시간이 크게 걸릴 것으로 예상했지만, 연구원이 점검 창 내부로 들어가 레벨 센서 내의 센서 코어를 교체할 수 있었습니다.

항공우주연구원은 기체에 부담이 갈 정도의 작업은 아니었고, 레벨 센서와 주변 다른 센서들에 대한 점검도 완료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1·2·3단 전체의 전기적인 부분들에 대해 점검에서도 문제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습니다.

[앵커]
내일 이송과 모레 발사 과정은 어떻게 진행되나요?

[기자]
네 우선 누리호는 내일 오전 7시쯤 조립 동에서 나와 발사대로 이송됩니다.

이어 이렉터에 눕혀진 상태에서 기립하는 과정을 거치게 됩니다.

오후부터는 전기와 연료 등을 공급하는 임벌리컬 케이블이 연결되는데요.

먼저 전기 임벌리컬이 연결돼 전기 신호가 제대로 들어오는 지 확인하는 과정을 거칩니다.

지난번 발사 과정에서는 이 부분에서 문제가 발견된 발사가 연기된 것입니다.

발사 당일에는 발사대와 누리호, 기상 상황과 우주 위험 물체 등을 파악한 뒤 누리호 발사 시각이 결정됩니다.

이어 이 시각에 맞춰 연료와 산화제 주입 등이 이뤄지며 카운트타운에 들어가게 됩니다.

현재로는 오후 4시를 목표로 발사 일정이 진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YTN 김진두입니다.



YTN 김진두 (jd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