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피부 유해 세균' 억제하는 신종 유산균 발견돼

실시간 주요뉴스

과학

'피부 유해 세균' 억제하는 신종 유산균 발견돼

2021년 08월 19일 14시 3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이 피부 유해 세균을 억제하는 신종 유산균 '컴파니락토바실러스 파불리'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2019년부터 다양한 발효사료로부터 유산균을 분리해 미생물과 공생하는 사람 또는 동물의 건강 증진과 질병 제어와 관련된 기능성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발효시료란 유산균 등 미생물 발효를 통해 만들어지는 제품을 뜻한다.

연구진은 축산 발효사료, 막걸리 등에서 분리한 유산균 313주를 대상으로 피부 유해 세균에 대한 항균 활성 능력을 확인했다. 그 결과 유산균 4종이 모낭염, 염증성 여드름 등 피부 질환과 관련된 황색포도상구균, 표피포도상구균, 프로비덴시아 레트게리 성장을 저해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중, '컴파니락토바실러스 파불리'는 신종 유산균으로, 피부 유해세균의 성장을 억제하는 물질임이 처음으로 확인됐다. 또한, 연구진이 이 신종 유산균의 유전체를 분석한 결과 항균 물질 생산에 관여하는 박테리오신 유전자가 확인되지 않아 추후 기존과는 다른 항균물질의 생산될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진은 이번 신종 유산균의 추출물에서 항균 효능이 있는 단일 물질을 규명하고, 이와 관련된 유전자 정보를 파악해 염증 등 피부 상태 개선을 위한 기능성 유산균 개발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정상철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미생물연구실장은 "이번에 발견한 신종 유산균이 산업적인 활용성이 높다는 것을 확인했다"라며, "유산균을 이용한 생명공학 활용기술 개발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YTN PLUS 정윤주 (younju@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