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의료기기에서도 기준치 이상 라돈 검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6-05 19:21
앵커

베개와 이불 등 생활제품에서 라돈이 검출된 지 한 달 만에 이번에는 의료기기에서 기준치가 넘는 라돈이 나왔습니다.

3개 업체가 만든 매트 형태의 온열제품들인데, 기준치의 22배가 넘는 피폭선량이 검출된 제품도 있었습니다.

이동은 기자입니다.

기자

기준치 이상의 라돈이 검출된 제품은 3개 업체가 만들어 판매한 매트 형태의 온열제품으로 모두 방사성 원료물질인 모나자이트가 사용됐습니다.

먼저 알앤엘의 개인용 온열기인 '바이오매트 프로페셔널'과 전기매트 두 종, 'BMP-7000MX'와 '알지 바이오매트 프로페셔널'에서 안전기준을 넘는 방사선 피폭선량이 검출됐습니다.

특히 의료기기인 온열기에서 나온 피폭선량은 22 밀리시버트로, 표면 2cm 높이에서 제품을 매일 10시간씩, 또 표면 15cm 높이에서 50도의 열로 매일 2시간씩 사용했을 때 기준치인 1 밀리시버트보다 22배 많은 방사선량에 노출되는 겁니다.

솔고바이오메디칼의 경우 온열 찜질 효과가 있다고 알려진 개인용 조합자극기 '슈퍼천수 SO-1264'에서 기준치가 넘는 피폭선량이 검출됐는데,

소비자들에게 함께 제공한 이불과 패드 등 사은품의 피폭선량도 기준치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구촌의료기가 만든 개인용 조합자극기 'GM-9000' 역시 피폭선량이 안전기준을 초과했습니다.

원안위와 식약처는 이들 제품의 판매를 중지하고 이미 판매된 제품은 수거하라고 행정조치를 내렸습니다.

YTN사이언스 이동은[delee@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