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지하철에서도 초고속 인터넷 사용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지하철이나 KTX 등을 이용할 경우 와이파이가 잘 터지지 않아 인터넷 사용에 많은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국내 연구진이 달리는 지하철에서도 초고속 인터넷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이정우 기자입니다.

[기자]
달리는 지하철.

와이파이가 더디고 잘 터지지 않아 인터넷 사용에 불편이 큽니다.

수백 또는 수천 명에 이르는 승객이 한꺼번에 인터넷을 이용하기 때문입니다.

기존 와이브로나 LTE 방식의 이런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기술이 등장했습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 MHN, 즉 '이동 핫스팟 네트워크'를 활용해 고속 이동환경에서 Gbps급 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술을 개발해 시연에 성공했습니다.

[김일규, ETRI 기가통신연구실장]
"기가급의 데이터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기술로, 향후 본 기술을 이용하면 지하철이나 KTX 내에서 기가급의 데이터 서비스를 받을 수 있습니다."

이 기술은 밀리미터파의 넓은 대역폭을 활용해 많은 승객이 동시에 사용하더라도 HD급 수준의 동영상 서비스가 가능합니다.

세계 최초로 밀리미터파의 10GHz 이상 광대역 주파수 스펙트럼을 활용해 고속 이동환경에서 기가급 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술입니다.

연구팀은 오는 연말까지 서울지하철에서 1Gbps급 시연을 마친다는 계획입니다.

[김동하, 서울도시철도공사 차장]
"MHN 서비스를 사용하게 되면 1기가비피에스급 이상의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므로 승객 편의성 향상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됩니다."

기존 와이브로 기반의 이동무선보다 100배 빠른 1Gbps급으로 선진국보다도 10배 뛰어난 성능입니다.

밀리미터 고주파 통신 대역인 30GHz를 활용했으며 250MHz까지 대역폭이 넓어 향후 5세대 이동통신의 표준기술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정희상, ETRI 기기통신연구실 책임연구원]
"미개척 대역 주파수인 밀리미터파 대역을 이용하여 5세대 이동통신을 앞당길 수 있는 혁신적인 기술입니다."

국제표준이 진행 중인 이 기술은 향후 천억 달러 이상의 잠재적 세계시장 진출은 물론 진정한 의미의 유비쿼터스 환경을 조성하는 기반이 될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YTN 이정우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