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강력 발열' 나노자석으로 암 치료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멘트]

암 치료법에는 항암제나 방사선 치료 외에 뜨거운 열로 암세포를 태우는 방법도 있습니다.

하지만, 충분히 열을 내기 어렵거나 정상세포까지 손상시킨다는 한계가 있었는데요, 암 세포만을 효과적으로 태울 수 있는 열 방출 나노 자석을 국내 연구진이 처음으로 개발했습니다.

박소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암 세포는 다른 세포보다 상대적으로 열에 약합니다.

최소 42도 이상의 열을 지속적으로 가하면 암 세포를 억제할 수 있지만, 충분한 열을 내는 나노 입자는 그동안 없었습니다.

국내 연구진이 세계에서 처음으로 이중 구조로 된 나노 자석을 개발했습니다.

두 가지 물질을 조합해 만든 입자로 자기장을 쪼이는 정도에 따라 최대 100도까지 뜨거운 열을 발산합니다.

이번에 연구진이 개발한 이중 구조 나노자석 물질입니다.

기존에 쓰이는 산화철 나노입자에 비해 열 방출량을 최대 30배까지 높일 수 있습니다.

동물 실험에서 암 세포에 이 물질을 주입한 뒤, 500kHz의 자기장을 쪼였더니 암 세포가 죽었습니다.

대표적으로 쓰이는 항암제인 독소루비신과 비교했을 때, 1/4 정도만 주입해도 같은 항암 효과를 나타냈습니다.

또, 다른 세포까지 물질이 잘 퍼지지 않기 때문에 정상 세포의 손상도 줄일 수 있습니다.

[인터뷰:천진우, 연세대 화학과 교수]
"이번에 개발한 온열치료법은 뇌종양이나 전립선암에 특별히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많은 추가 연구가 필요할 것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연구진은 임상 실험 단계까지 가려면 5년 가까이 걸릴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이번 연구 성과는 나노 과학 분야의 권위있는 학술지인 '네이처 나노테크놀로지' 인터넷판에 실렸습니다.

YTN 박소정[sojung@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