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 이민'에 칼 빼든 유튜브, 한국서 가족요금제 선보일까

'사이버 이민'에 칼 빼든 유튜브, 한국서 가족요금제 선보일까

2024.07.02. 오후 4:1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사이버 이민'에 칼 빼든 유튜브, 한국서 가족요금제 선보일까
온라인 커뮤니티
AD
유튜브가 최근 가상사설망(VPN)으로 가입국을 조작해 구독 요금제를 저렴하게 이용하는 계정을 취소시키고 있다는 정황이 나왔다. 이와 함께 유튜브의 새로운 구독 요금제가 개발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이목이 쏠리고 있다.

최근 유튜브는 광고 없이 동영상을 볼 수 있고 '유튜브 뮤직'을 이용할 수 있는 유튜브 프리미엄 요금제 구독자들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유튜브 프리미엄 가입 국가와 이용 위치가 일치하지 않는 계정에 대한 단속을 하겠다는 것이다.

실제로 유튜브가 VPN을 이용해 다른 국가에서 가입한 전 세계 이용자들의 계정을 취소시키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미국 레딧에서는 유튜브 프리미엄 구독이 취소됐다며 불만을 표시하는 글들이 연달아 올라왔고, 국내에서도 유튜브로부터 구독 취소 통보 이메일을 받았다는 누리꾼들의 제보가 수두룩하게 쏟아졌다.

이들에 따르면 유튜브는 "가입 국가가 부정확한 것으로 확인돼 귀하의 유튜브 프리미엄 멤버십이 취소됐습니다" "유튜브 프리미엄 멤버십이 종료됩니다" 등 내용의 안내 이메일을 발송하고 있다.

구글 계정 자체가 통째로 정지당했다고 주장하는 누리꾼도 있었다. 해당 누리꾼은 "아침에 경고 메일만 와서 프리미엄 구독만 막힌 줄 알았는데 지금 보니 구글 계정 자체를 정지당했다"며 "구글은 당연하고 구글 아이디 연동해둔 게임, 각종 사이트 전부 로그인이 아예 안 되고 있다. 구글드라이브에 업무 자료 넣어둔 것도 다 날리게 생겼다"고 호소했다.

이는 최근 유튜브 프리미엄 구독료를 크게 인상한 데 따른 조치인 것으로 보인다. 국내에서는 지난해 12월 유튜브 프리미엄 구독료가 1만 450원에서 1만 4,900원으로 40% 이상 인상됐다. 이에 앞서 미국과 영국 등에서도 가격 인상 조치가 있었다.

유튜브 프리미엄 요금제는 나라마다 가격이 다르다. 이 때문에 IP 우회를 통해 요금이 저렴한 나라로 국적을 바꿔 서비스를 이용하는 이른바 '사이버 이민'이 횡행하고 있다. 실제로 인도의 유튜브 프리미엄 요금제 가격은 약 2,000원, 튀르키예는 2,500원에 불과해 이들 국가의 IP로 요금을 결제하는 방법이 수년 간 공유돼 왔다.

이에 유튜브는 지난 2월 이용자들이 프리미엄 요금제를 등록한 국가에서 6개월간 접속하지 않을 경우 멤버십을 정지할 수 있다고 안내하기도 했다. 그러자 국내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IP를 우회해 유튜브 프리미엄을 6개월에 한 번씩 접속하면 된다는 팁이 공유됐지만, 이같은 '꼼수'에도 최근 유튜브 멤버십 취소 메일을 받았다는 후기가 이어졌다.

'사이버 이민'에 대한 제재가 본격적으로 이뤄지자 국내 누리꾼들은 "한국만 호구 취급을 받는다"며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 국가별 물가 수준에 맞춰 각각 다른 가격 정책을 적용있다고 하더라도 가족요금제나 학생요금제, 유튜브 뮤직 서비스를 배제하는 대신 6,000원~9,000원 정도 저렴한 라이트 요금제 등의 옵션이 있는 다른 국가들과 달리 단일 요금제만 가입할 수 있는 한국에서의 정책은 차별이라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는 것이다.

특히 단일 요금제로 유튜브 뮤직을 이용하도록 한 행위가 대표적 불공정 행위인 '끼워팔기'에 해당한다는 논란이 제기돼 공정거래위원회가 나서기도 했다. 공정위는 지난해 2월 구글을 상대로 공정거래법 위반 여부에 대한 조사에 착수해 내달까지 조사를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이 가운데 IT 매체 더버지는 유튜브가 새로운 프리미엄 요금제를 선보이기 위해 개발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최근 유튜브 측이 자사 커뮤니티를 통해 유튜브 프리미엄의 기존 혜택을 더 많은 지역으로 확장하는 동시에 새로운 요금제를 도입하고, 향후 친구와 혜택을 공유 할 수있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는 것이다.

이에 국내에서도 꾸준히 도입해달라는 요구가 이어진 가족요금제나 학생요금제 등이 출시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다만, 유튜브는 새로운 요금제가 어떤 구성이 될지, 어떤 혜택을 공유할 수 있을지에 대해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다.

디지털뉴스팀 이유나 기자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