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中 전기차에 평균 21%p 추가 관세 예고...중국 반발

EU, 中 전기차에 평균 21%p 추가 관세 예고...중국 반발

2024.06.13. 오전 07:4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유럽연합(EU)이 중국산 전기차에 대해 과잉 보조금을 받아 시장 경쟁을 왜곡한다며 평균 21% 포인트 추가 관세를 부여하는 방안을 추진합니다.

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현지 시간 12일 이 같은 계획을 중국 당국과 해당 업체에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EU는 현재 모든 수입차에 10% 관세를 부과하고 있는데, 업체별로 비야디(BYD), 지리(Geely), 상하이자동차(SAIC)는 각각 17.4%, 20%, 38.1% 포인트 더 올린 개별관세가 적용됩니다.

이에 따라 조사에 협조한 업체엔 평균 21%포인트의 추가 관세가 부과될 것으로 보입니다.

또 조사에 협조하지 않은 나머지 중국 전기차 업체에는 일괄적으로 38.1%포인트의 추가관세를 부과해 관세를 48.1%로 인상할 계획입니다.

EU는 지난해 10월 중국 정부 보조금을 과도하게 받은 저가 전기차가 역내 시장을 왜곡하고 있다며 반(反)보조금 조사에 착수한 지 약 8개월 만에 잠정적으로 이같이 결론 내렸습니다.

다음 달부터 임시 조처 성격으로 상계관세가 적용될 예정으로, 올 하반기 EU 27개 회원국이 승인하면 향후 5년간 시행이 확정됩니다.

중국은 이에 반발하며 즉각 시정을 요구했습니다.

중국 상무부는 성명을 통해 EU 조치를 면밀히 주시하면서 자국 기업들의 합법적 권리를 수호하기 위한 모든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YTN 김도원 (dohw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