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대통령 탑승 헬기 추락...악천후로 수색작업 난항

이란 대통령 탑승 헬기 추락...악천후로 수색작업 난항

2024.05.20. 오전 08:1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이 탄 헬기가 현지 시간 19일 오후 추락했다고 이란 내무부가 밝힌 가운데 수색 작업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란 내무부 장관은 대통령이 탑승한 헬기가 동아제르바이잔주 중부 바르즈건 인근의 디즈마르 산악 지대에 추락해 구조대를 급파했지만, 악천후와 험한 지형 때문에 수색 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라이시 대통령의 생사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대통령이 탑승한 헬기에는 호세인 아미르압돌라히안 외무장관, 말리크 라흐마티 동아제르바이잔 주지사, 타브리즈 지역 종교지도자 아야톨라 모하마드 알하셰미, 경호원 등도 탑승했다고 국영 IRNA 통신이 전했습니다.

현지 언론은 초기에 이번 상황을 '헬기 비상착륙'으로 보도하다가 내무부 확인 후 '추락'으로 전환했습니다.

라이시 대통령은 동아제르바이잔주에서 댐 준공식에 참석한 뒤 헬기로 이동하던 중이었습니다.

IRNA 통신은 악천후가 사고 원인이라고 전했습니다.

수색 중에 날이 저문 데다 악천후로 헬기나 드론을 띄우기도 어려워 구조대가 도보로 접근하고 있어 사고 헬기 추락 지점을 파악하고 탑승자들의 생사를 확인하는 데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아제르바이잔, 아르메니아, 이라크, 튀르키예 등 인근 국가와 사우디아라비아 정부에선 구조와 수색에 적극 협력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는 사고 헬기에 탑승한 라이시 대통령과 관리들의 안전을 위해 기도했다면서 "이번 사고가 국정 운영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므로 이란 국민은 걱정할 필요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수도 테헤란과 이란 각지의 모스크에는 수백 명의 시민들이 모여 라이시 대통령과 그 일행의 안전을 위해 기도하고 있습니다.


YTN 김잔디 (jandi@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