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서해위성발사장 공사 활동...발사 임박 징후 없어"

"북 서해위성발사장 공사 활동...발사 임박 징후 없어"

2024.04.24. 오후 12:2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북한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에 있는 서해위성발사장의 공사 활동이 늘었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38노스가 현지시간 22일 보도했습니다.

38노스는 지난 18일 촬영된 상업용 위성 사진을 토대로 "해안발사대 주변에서 새로운 활동이 여러 개 시작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해안발사대 자체는 조용한 것 같다"며 "발사가 임박했다는 징후가 포착되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동안 한국의 군 당국과 전문가들은 북한이 조만간 두 번째 군사정찰위성을 발사할 가능성을 주시해왔습니다.

38노스는 "북한이 언제든 서해위성발사장을 위성 발사에 사용할 준비가 돼 있는 것처럼 보인다"며 해안발사대 주변과 인근 조립동, 항구 등에서 포착된 공사 활동을 소개했습니다.

38노스에 따르면 해안발사대 바로 남쪽에서 도로 건설, 호안 축조를 비롯한 공사 활동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YTN 신웅진 (ujshi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