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하마스 정치국 도하에 유지...휴전 중재 최선"

카타르 "하마스 정치국 도하에 유지...휴전 중재 최선"

2024.04.23. 오후 9:3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가자지구 휴전과 인질 석방 협상을 중재하는 카타르는 현지 시간 23일 하마스의 정치국사무소가 도하에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마제드 알안사리 카타르 외무부 대변인은 기자회견에서 "하마스의 존재가 중재 노력에 유용하고 긍정적인 한 그들은 도하에 남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하마스 정치국 사무소는 중재를 목적으로 미국과 협력해 개설된 것으로 현재 그 점에서 아무것도 변한 게 없다"며 중재자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네타냐후 정부의 일부 장관이 카타르의 중재를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발언을 한 적이 있다며 현재 자신들의 노력을 계속 재평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2012년부터 미국의 지원으로 하마스 정치국 사무소를 도하에 둔 카타르는 미국, 이집트와 함께 가자지구 휴전과 하마스에 억류된 이스라엘 인질 석방을 위한 중재를 해왔습니다.

하지만 이스라엘군의 가자 지구 철수 등 핵심 사안을 두고 하마스와 이스라엘이 대치하면서 협상이 교착 국면에 빠졌고 무함마드 빈 압둘라흐만 알사니 카타르 총리는 최근 중재자 역할을 재평가하고 있다며 한계를 언급했습니다.




YTN 김지영 (kjyou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