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의 날'...지구촌 지구 지키기

'지구의 날'...지구촌 지구 지키기

2024.04.23. 오후 5:1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남아프리카 공화국…케이프타운 해변 청소
미국 오하이오주…’지구의 날’ 나무 심기 행사
멕시코시티…지구를 기리고 고마워하는 의식
미국 대통령…친환경 에너지 정책 발표
AD
[앵커]
어제(22일)는 환경 오염의 심각성을 일깨우기 위한 '지구의 날'이었습니다.

지구촌 곳곳에서 지구 환경을 보호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이 펼쳐졌습니다.

권영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홍콩의 이 식당은 손님이 가져온 재활용 플라스틱 용기에 음식을 담아줍니다.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는 새로운 규정을 정부 차원에서 시행했습니다.

[톰슨 최 / 식당 손님 : 쓰레기가 많이 나오지 않아서 환경에 더 좋은 것 같아요.]

지구 환경을 지키려면 쓰레기를 버리지 않는 건 물론이고 쓰레기를 치우는 것도 중요하죠.

자원봉사자들이 모여 케이프타운 해변 쓰레기를 치웁니다.

[비질란테 마낭가지라 / 남아공 시민 : 제 아이들과 그 후손이 플라스틱과 오염이 없는 환경에서 자라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나왔습니다.]

환경을 위해선 나무 심기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지금은 작은 이 묘목들이 자라서 지구를 푸르게 할겁니다.

지구를 기리며 고마워하는 의식도 치릅니다.

만물의 근원이며 어머니인 지구에게 축복을 기원합니다.

정치인들도 친환경 정책으로 거들었습니다.

미국 대통령은 태양광 프로젝트를 본격 가동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저소득층 에너지 비용을 줄이기 위해 70억 달러를 투자해 새로운 태양열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입니다.]

'지구의 날'은 1970년 시작된 민간 주도의 세계 기념일입니다.

올해는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는 데 초점이 맞춰졌습니다.

YTN 권영희입니다.


영상편집 : 한경희


YTN 권영희 (kwony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