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주재 이란 영사관서 자폭 위협 50대 경찰에 체포

파리 주재 이란 영사관서 자폭 위협 50대 경찰에 체포

2024.04.19. 오후 11:08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프랑스 파리 주재 이란 영사관에서 현지 시간 19일 50대 남성이 자폭 위협을 하며 경찰과 대치하다 체포됐습니다.

현지 언론은 경찰 소식통을 인용해 이 남성이 오전 11시쯤 파리 16구에 있는 이란 영사관에 들어가 자폭 위협을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남성은 "형의 죽음을 복수하고 싶다"며 자신이 수류탄 벨트를 착용하고 있다고 위협했습니다.

이 남성은 대치 3시간여 만인 오후 2시 45분쯤 스스로 건물 밖으로 걸어 나와 경찰에 체포됐고, 남성 몸에서 폭발물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이란 영사관 주변을 차단했습니다.

경찰은 이란 영사관 건물 안에 들어가 작전을 펼치려 했으나 이란 영사관 측에서 이를 허용하지 않았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습니다.

경찰은 건물 안에 폭발물이 남아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현재 내부를 수색했습니다.

경찰은 이 남성이 자폭 위협에 나선 동기를 조사하는 한편 정신적 문제는 없는지 확인할 예정입니다.

이란 영사관은 파리에서도 관광객이 많이 몰리는 트로카데로 광장 근처에 있습니다.

파리교통공사(RATP)는 경찰 작전이 진행되는 동안 보안을 이유로 이 지역 주변의 지하철 6호선·9호선 운행을 일시 중단했다가 재개했습니다.


YTN 황보선 (bosu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