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넬백 200만 원 저렴"...해외 명품 쇼핑객 '이 나라'로 몰린다

"샤넬백 200만 원 저렴"...해외 명품 쇼핑객 '이 나라'로 몰린다

2024.04.18. 오후 2:3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샤넬백 200만 원 저렴"...해외 명품 쇼핑객 '이 나라'로 몰린다
연합뉴스
AD
34년 만의 슈퍼 엔저 현상이 지속되는 가운데 해외 쇼핑객들이 일본 명품 시장으로 몰리고 있다고 외신이 보도했다.

17일(현지 시간) 블룸버그 통신은 많은 명품 브랜드들이 엔화 약세에도 불구하고 브랜드 이미지를 위해 가격 조정에 나서지 않으면서 전 세계 쇼핑객들이 고가의 명품을 비교적 저렴하게 살 수 있는 일본으로 몰리고 있다고 전했다.

통신은 예를 들어 태그호이어 까레라 크로노그래프 시계를 일본에서는 면세 할인 후 78만 5,000엔(약 700만 원)에 구매할 수 있으며, 이는 뉴욕의 6,450달러(약 886만 원)보다 약 1,350달러(약 185만 원) 이상 저렴한 가격이라고 설명했다.

이 외에도 미국에서 1만 1,700달러(약 1,608만 원)인 샤넬 클래식 블랙 양가죽 가방의 경우 일본에선 1만 277달러(약 1,412만 원)에 구매가 가능하며, 미국에서 1,050달러(약 144만 원)인 크리스찬 디올의 자도르 슬링백 펌프스 구두도 일본에서는 860달러(약 83만 원)에 구매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해외 명품 쇼핑객들이 점점 더 일본으로 몰리고 있으며, 일부는 일본에서 구매한 명품을 재판매하는 행위로 이익을 얻고 있다는 설명이다.

글로벌 명품 수석 주식 분석가인 데보라 에이트켄은 "명품 제조업체들이 일부 가격을 조정할 수는 있다"면서도 "하지만 현명한 소비자들은 환율 변동성이 만들어낸 기회를 이용해 특정 시장에서 할인 혜택을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다만 뉴욕에 본사를 둔 컨설팅 회사 럭셔리 인스티튜트의 밀턴 페드라자 최고경영자(CEO)는 명품 제조사들이 일반적으로 가격 차익 거래를 방지하고자 전 세계의 가격을 균등하게 조정하기 때문에 가격 할인이 오래 지속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명품 브랜드는 이미 2022년과 2023년에 큰 폭의 가격 인상을 단행했고, 에르메스, 샤넬 등 일부 인기 브랜드를 제외하면 물량이 적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디지털뉴스팀 이유나 기자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