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탄도 미사일 잔해 전격 공개...보복 재천명

이스라엘, 탄도 미사일 잔해 전격 공개...보복 재천명

2024.04.17. 오전 07:4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이스라엘군이 이란발 탄도미사일 잔해를 전격 공개하면서 이란에 보복하겠다는 뜻을 재차 밝혔습니다.

이스라엘군 수석대변인인 다니엘 하가리 소장은 현지 시간 16일 이스라엘 북부 줄리스 군 기지에서 요격한 이란발 탄도미사일 잔해를 언론에 공개하면서 "이런 식의 공격을 두고 볼 수는 없다. 이란은 처벌을 피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가 정한 시간, 우리가 정한 장소에서 우리가 선택한 방식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하가리 소장은 전 세계가 이란의 핵 위협을 이야기하는 동안 이란은 재래식 위협을 쌓아왔고 결국 이스라엘 전역에 불의 고리를 던졌다고 비난했습니다.

이란은 지난 13일 밤부터 14일 새벽까지 이스라엘을 겨냥해 170여 기의 드론을 발진시키고, 120발의 탄도미사일과 30여 발의 순항 미사일을 발사했습니다.

이란은 지난 1일 시리아 주재 이란 영사관 피폭의 배후로 이스라엘을 지목하며 지난 공습은 이에 대한 대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YTN 김잔디 (jandi@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