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트럼프 미시간 경선 압승...취약점도 드러나

바이든·트럼프 미시간 경선 압승...취약점도 드러나

2024.02.28. 오후 7:5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미시간주 경선에서도 압승을 거뒀습니다.

두 사람의 본선 대결이 사실상 확정된 겁니다.

그러나 민주당은 아랍계 유권자들의 민심 이반이 가시화됐고, 공화당은 트럼프 지지자가 백인과 고령자 등에 편중돼 있다는 취약점도 드러났습니다.

김태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미국 미시간주의 경선 결과도 예상대로였습니다.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이 (현지 시간 27일) 모두 압승을 거두며 오는 11월 대선에서 재대결을 예고했습니다.

그러나 두 사람의 취약점도 드러났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통적인 지지층인 아랍계 미국인의 민심 이반에 직면했습니다.

아랍계가 많은 미시간주에서는 가자지구를 공격하는 이스라엘을 지원하는 바이든에 항의하는 투표운동이 벌어졌습니다.

바이든 대신 '지지 후보 없음'에 투표하는 유권자가 속출했습니다.

[아흐마드 오트만 / 아랍계 유권자 : 우리가 집단학살에 반대한다는 것을 조 바이든에게 알리기 위해 '지지 후보 없음'에 투표했습니다.]

바이든은 4년 전 미시간에서 트럼프에 15만 표 이상 앞섰지만, 트럼프가 승리했던 8년 전 힐러리 클린턴과의 격차는 1만1천 표에 불과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경선 연승을 이어갔습니다.

그러나 30% 정도는 여전히 트럼프에 반대하고 있고, 지지층 대부분이 '백인'과 '50대 이상', 고졸 이하 학력자에 집중돼 있습니다.

[조이 카펠레티 / AP통신 기자 : 트럼프는 모든 주의 초반 경선을 휩쓸었고 그의 팀은 3월 중순까지 공화당 후보 지명에 필요한 대의원을 확보하기를 희망하고 있습니다.]

다음 달 5일 '슈퍼 화요일' 경선에서도 바이든과 트럼프의 무난한 승리가 예상됩니다.

이어 중하순쯤에는 대선 후보 확정에 필요한 대의원 수를 각각 확보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YTN 김태현입니다.


영상편집 : 이영훈


YTN 김태현 (kimt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