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핵전력 과시...초음속 핵 전략폭격기 타고 비행

푸틴, 핵전력 과시...초음속 핵 전략폭격기 타고 비행

2024.02.23. 오후 1:3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美재무부 "러시아 전쟁능력 겨냥 500여 개 대상 제재"
푸틴, 투폴레프-160M 타고 30분 동안 직접 비행
푸틴 "군사적 능력 매우 좋아"…군 도입 지시
美 "러 전쟁능력 겨냥 500여 개 대상 제재"
AD
[앵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초음속 핵 전략폭격기를 직접 타고 30분 동안 비행했습니다.

우방국 벨라루스에 이어 연내 우주에도 핵무기를 배치하려 해 잔뜩 긴장하고 있는 서방에 보란 듯 핵전력을 과시했습니다.

미국은 이에 대한 대응으로 러시아 군산복합체와 러시아를 돕는 제3국 기업 등 500여 곳 제재에 나섰습니다.

보도에 이종수 기자입니다.

[기자]
푸틴 대통령을 태운 차량이 초음속 장거리 전략폭격기 투폴레프(Tu)-160M으로 향합니다.

차량에서 내린 푸틴 대통령은 관계자들과 악수하며 인사를 나누고 전략폭격기에 오릅니다.

핵무기를 탑재하는 이 초음속 핵 전략폭격기는 공항 활주로를 달려 비상했고

푸틴 대통령은 조종사들과 대화를 나누며 30분 동안 비행했습니다.

비행을 마친 푸틴 대통령은 군사적 능력이 매우 좋다고 만족해하며 군 도입을 지시했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 러시아 대통령 : 새세대 폭격기입니다. 사령관에게 얘기했듯이 국방부 지도부는 이 폭격기를 러시아군에 도입해도 좋습니다.]

러시아가 우크라전에서 확실한 우군인 벨라루스에 핵무기 재배치를 본격화하고 있고,

연내 우주 핵무기 배치 논란까지 일고 있어서

푸틴 대통령의 이번 핵 전략폭격기 직접 비행은 서방국가에 핵전력 과시란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미국은 우크라 전쟁에 핵 카드까지 만지작 거리는 러시아의 군산복합체와 러시아를 돕는 제3국 기업 등 500여 곳에 대한 제재를 결정했습니다.

[월리 아데예모 / 미국 재무부 차관 : 이번 제재는 러시아 뿐 아니라 제 3국 군산복합체를 겨냥하고 있습니다. 제재를 받는 기업들은 러시아가 원하는 물품에 접근하도록 돕고 있습니다.]

러시아가 핵전력까지 과시하고 미국이 이에 제재와 경고로 대응하면서 러시아가 우위를 보이며 2년을 맞은 우크라이나전은 새 국면에 돌입한 것으로 보입니다.

YTN 이종수입니다.


영상편집 : 임현철


YTN 이종수 (js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