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애니 ‘너의 이름은’ 프로듀서, 아동 매춘·포르노 금지법 위반으로 체포

日 애니 ‘너의 이름은’ 프로듀서, 아동 매춘·포르노 금지법 위반으로 체포

2024.02.23. 오전 08:2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日 애니 ‘너의 이름은’ 프로듀서, 아동 매춘·포르노 금지법 위반으로 체포
‘너의 이름은’ 일본 공식 포스터
AD
국내에서도 380만 명을 동원한 일본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제작에 참여한 프로듀서가 아동 매춘 및 포르노 금지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교도통신, NHK 등의 22일 보도에 따르면 용의자 이토 고이치로(52)는 범행 당시 15세였던 여자 고등학생에게 대가를 지불하고 나체 사진을 보내도록 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2021년 9월 소셜 미디어 등을 통해 알게 된 타지역의 피해자가 18세 미만의 미성년자임을 알고도 나체 사진을 촬영하게 하고 이를 자신의 휴대전화로 보내게 했다.

현지 수사 관계자에 따르면 이토는 영화 ‘너의 이름은’ 제작에 참여했던 인물로 현재도 프로덕션 회사를 경영 중이다.

용의자 소유의 개인 컴퓨터에는 다른 여성의 사진, 영상 등도 발견됐는데 이에 대해 이토는 “다른 사람과 교환했기 때문에 이번 건이 (영상 중) 어떤 아이인지 모르겠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YTN 곽현수 (abroad@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