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뇌에 칩 이식한 첫 환자, 생각만으로 마우스 제어 가능해져"

머스크 "뇌에 칩 이식한 첫 환자, 생각만으로 마우스 제어 가능해져"

2024.02.21. 오전 08:4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머스크 "뇌에 칩 이식한 첫 환자, 생각만으로 마우스 제어 가능해져"
뉴럴링크 홈페이지
AD
뇌신경과학 스타트업 뉴럴링크 설립자인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뇌에 컴퓨터 칩을 이식한 환자가 생각만으로 컴퓨터 스크린에서 마우스를 조작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20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과 미 경제매체 CNBC 등에 따르면 머스크는 전날 밤 소셜미디어 엑스(X, 옛 트위터)의 음성 대화 스페이스를 통해 최근 진행한 뉴럴링크 임상 시험 진행 상황을 밝혔다.

머스크는 "진행이 좋고, 환자는 우리가 인지하는 부작용 없이 완전히 회복한 것으로 보인다"며 "생각하는 것만으로 마우스를 제어하고 스크린에서 마우스를 움직일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뉴럴링크가 환자에게서 "생각만으로 가능한 한 많은 버튼 누르기"(as many button presses as possible)를 이뤄내려고 시도하고 있으며, 여기에는 마우스를 위아래로 움직여 스크린 위의 상자를 드래그하는 것 등이 포함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뉴럴링크는 이에 대한 공식 확인 요청에 응답하지 않았다.

앞서 머스크는 뉴럴링크 이식이 지난해 5월 미 식품의약국(FDA)으로 임상을 승인받은 지 8개월 만인 지난달 28일 처음으로 이뤄졌다고 밝혔다.

당시 그는 뉴럴링크의 첫 제품 이름이 텔레파시(Telepathy)이며, 이 칩을 이식받은 환자는 "생각하는 것만으로 휴대전화나 컴퓨터는 물론 그것들을 통하는 거의 모든 기기"를 제어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시각을 잃었거나 근육을 움직이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이를 가능하게 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