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와주세요!" 양쪽 귀 잘린 채 발견된 노인...日에서 무슨 일이?

"도와주세요!" 양쪽 귀 잘린 채 발견된 노인...日에서 무슨 일이?

2023.12.12. 오후 2:3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도와주세요!" 양쪽 귀 잘린 채 발견된 노인...日에서 무슨 일이?
니혼TV뉴스
AD
일본에서 "옆집에서 들리는 말소리가 시끄럽다"며 흉기를 휘둘러 80대 여성의 양쪽 귀가 잘리는 끔찍한 사건이 발생했다.

11일(현지시간) 니혼TV뉴스는 아파트 옆집에 사는 노인에게 칼을 휘둘러 다치게 한 혐의로 타키바야시 준이치(74)가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그는 경찰서 앞에서 자신을 찍는 취재진을 향해 "바보들아, 찍지 마!"라고 소리친 뒤 고개를 숙이고 차량에 올라탔다.

일본 경시청에 따르면 지난 8일 밤 11시쯤 도쿄 에도가와구 니시코이와의 한 아파트에서 "도와주세요"라고 외치는 여성의 목소리가 들렸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은 양쪽 귀가 잘린 채 피를 흘리고 있는 80대 여성을 발견했다. 노인은 응급처치를 받은 뒤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웃이 칼로 내 귀를 잘랐다"는 피해자의 진술에 따라 옆집에 사는 타키바야시를 찾아가 추궁했다. 그는 "문을 두드린 뒤 노인이 나오자마자 칼로 공격했다"고 털어놨고, 곧장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이후 조사 과정에서 "말소리가 시끄러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웃 주민들은 그가 평소에도 문을 여닫는 소리나 목욕하는 소리가 시끄럽다며 자주 불평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YTN 서미량 (tjalfid@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