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현실판 '오징어 게임' 우승자 공개...60억 상금의 주인공은 누구?

실시간 주요뉴스

넷플릭스 인기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본뜬 리얼리티 쇼 '오징어 게임: 더 챌린지'의 우승자가 탄생했다. 최종 상금은 456만 달러(약 60억 원)에 달한다.

넷플릭스는 지난달 22일부터 이달 7일까지 '오징어 게임: 더 챌린지' 10회분을 순차적으로 공개했다. 456명이 참가했으며, 한 명이 탈락할 때마다 1만 달러씩 상금이 쌓이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마지막 에피소드에는 287번 참가자 마이 웰란(55)이 다른 결승 진출자 샘(16번)과 필(451번)을 꺾고 우승하는 장면이 담겼다. 우승이 확정되는 순간, 마이는 두 손으로 얼굴을 감싸 쥔 채 감격했다.

마이는 7일 넷플릭스 온라인 커뮤니티 '투둠'을 통해 시리즈가 끝난 뒤 집에서 남편과 12살 손녀, 그리고 두 마리의 반려견과 함께 휴식을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평범한 삶으로 돌아가 탈락할 것을 걱정하지 않아도 돼 좋다"며 "나는 여전히 마이이고 변하지 않았다. 내가 더 강해졌다는 점만 빼면 말이다"라고 말했다.

마이는 자신에게 닥친 불안감을 떨쳐내는 데 시간이 걸렸다고 고백했다. 게임 내내 누가 아군이고 누가 적인지 끊임없이 질문하며 고립감을 느꼈다는 것.

그는 "어느 날은 행복해서 모든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다가 다음 날에는 '아, 내가 그 사람을 믿을 수 있을지 모르겠어'라고 생각했다"며 "매일 매 순간이 탈락하거나 다음 게임에 진출하기를 기다리는 데 소비됐다"고 토로했다.

마이는 베트남 난민 출신으로 1975년 미국에 정착한 뒤 19살에 홀로 아이를 낳아 키웠다. 20년 동안 미 해군에서 복무하며 따돌림을 당한 아픈 과거도 털어놨다. 2013년부터는 국토안보부의 이민 심사관으로 근무한 경력도 있다.

마이는 "내가 우승자가 되리라고는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을 것"이라며 "나는 여성이며 소수자이고, 이 나이에 모든 것을 극복할 수 있어서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두려워하지 말고 그냥 나 자신이 되어 헤쳐나가라"고 조언했다.

상금은 우선 보트를 탈 수 있는 작은 선착장을 만들고, 집을 수리하는 데 쓸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대로라면 지금 자라나는 모든 어린 아이들에게 미래는 없을 것"이라며 사람, 동물, 기후 변화에 남은 상금을 쓰고 싶다고 밝혔다.

YTN 서미량 (tjalfid@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