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전력 끊긴 런던 지하철서 4시간 동안 갇힌 승객들

실시간 주요뉴스

영국 런던에서 지하철 전력이 끊겨 승객들이 수 시간 동안 열차에 갇히는 사고가 발생했다.

영국 BBC, 스카이뉴스 등의 7일(현지 시각) 보도에 따르면 이날 런던의 동쪽과 서쪽을 연결하는 지하철 노선 ‘엘리자베스 라인’에 한때 전력이 공급되지 못하면서 운행이 중단됐다.

사고는 런던 서부 패딩턴 외곽에서 한 열차가 장애물을 들이받아 전선이 손상을 입으면서 전원이 차단돼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영국 국영 철도는 패딩턴을 오가는 모든 운행 서비스를 중단했다며 혼란이 밤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하철을 이용하는 통근자 수천 명이 춥고 어두운 지하철에서 4시간 동안 갇혀 있었다고 스카이 뉴스가 보도했다. 결국 승객들은 철로를 걸어서 사고 현장을 벗어났다.

런던교통공사(TFL) 대변인은 '엘리자베스 라인'의 승객들에게 혼란을 준 점을 사과한다며 “열차를 복구하고 모두가 가능한 한 빨리 집에 갈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YTN 곽현수 (abroad@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