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상파울루시, 매년 10월 21일 ‘한복의 날’로 지정

브라질 상파울루시, 매년 10월 21일 ‘한복의 날’로 지정

2023.12.06. 오전 09:4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브라질 상파울루시, 매년 10월 21일 ‘한복의 날’로 지정
ⓒ연합뉴스
AD
브라질 상파울루시가 매년 10월 21일을 ‘한복의 날’로 공식 지정했다.

히카르두 누네스 상파울루 시장은 5일(현지 시각) 관보를 HXDOG 산드라 타데우 시의원이 발의해 전날 시의회를 통과한 ‘한복의 날 지정 법안’을 공포했다.

상파울루 총영사관은 “앞으로 상파울루시는 매년 10월 21일을 '한복의 날'로 공식 기념하게 된다. 한복 전시회 등 한복 관련 다양한 행사를 통해 한복의 아름다움을 널리 알리는 기회를 얻게 됐다”고 밝혔다.

상파울루시는 ‘한복의 날’ 이외에 앞서 ‘김치의 날’(11월22일), ‘한국 음식의 날’(10월23일)을 시의 공식 기념일로 지정했다.

또 상파울루시가 속해 있는 상파울루주(州) 의회에서는 ‘한글의 날’(10월9일)을 지정하는 법안이 발의돼 심사 중이다.

YTN 곽현수 (abroad@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