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세계 기록' 우크라 사수가 쏜 총탄, 4㎞ 날아가 러시아군 명중

실시간 주요뉴스

우크라이나군의 한 저격수가 4㎞나 떨어진 곳에 있던 러시아군을 저격하는 데 성공해 이 분야 세계 기록을 세웠다.

4일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우크라이나 보안국(SBU) 방첩부대 소속인 비아체슬라프 코발스키이가 지난달 18일 우크라이나 동부 헤르손 지역에서 1만 2,470피트(약 3.8㎞) 떨어진 곳에서 나무 베기 작업을 하던 러시아군 지휘관을 총으로 쏴 맞췄다고 보도했다.

러시아 침공 직후 자원입대한 코발스키이는 올해 58세로, 유럽과 북미 장거리 사격대회에서 우승한 이력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이번 기록은 기존 원거리 저격 기록보다 850피트(약 260m) 더 먼 거리이다. 기존 공식 기록은 지난 2017년 캐나다 특수부대원이 기록한 1만 1,600피트(약 3.5㎞)였다. 저격에 사용한 저격용 총은 우크라이나 산으로 알려졌다.

코발스키이는 "러시아군을 저격한 것에 후회는 없다"면서 "러시아인들이 우크라이나인들의 능력을 알게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총을 맞은 러시아군 지휘관의 사망 여부가 확인되지 않아 기록을 인정할 수 없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YTN 정윤주 (younju@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