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영국 유일 판다 한 쌍 12년 만에 중국으로 떠나

실시간 주요뉴스

영국의 유일한 판다 암수 한 쌍이 12년 만에 중국으로 떠났습니다.

영국 BBC와 텔레그래프지 등은 자이언트 판다 암컷 '톈톈'과 수컷 '양광'이 현지시간 4일 중국 쓰촨행 특별 전세기에 올랐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들을 실은 특수 제작 우리는 이날 아침 동물원에서 출발했고, 오후 1시 40분 에든버러 공항에서 중국 남방항공 보잉 777 화물기에 실렸습니다.

톈톈과 양광은 2011년 12월 영국에 도착했으며, 원래 임대 기간은 10년이지만 코로나19 때문에 2년 더 머물렀습니다.

2021년까지 8차례의 번식 시도가 이뤄졌지만 모두 실패했습니다.

동물원은 판다 임차료로 연 75만 파운드(약 12억 4천만 원)를 중국에 지불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밖에 서식처 건설에 300만 파운드, 국내산 대나무 사료비 240만 파운드와 사육사 임금, 보험료 등이 들었다고 가디언이 전했습니다.




YTN 최영주 (yjchoi@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