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아들 살해 美 여성 출소 앞두자...남성 6명 앞다퉈 구애

친아들 살해 美 여성 출소 앞두자...남성 6명 앞다퉈 구애

2023.11.30. 오후 7:0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친아들 살해 美 여성 출소 앞두자...남성 6명 앞다퉈 구애
사진 출처=폭스뉴스
AD
살인 혐의로 종신형을 선고받은 한 여성이 교도소에서 최소 6명의 남자에게서 구애받은 사실이 밝혀졌다.

29일(현지 시간) 더 메신저, 폭스뉴스 등은 두 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리스 교도소에 수감 중인 수잔 스미스(52)가 가석방심사를 앞두고 최소 6명의 구혼자와 연락했다고 보도했다.

수잔 스미스는 22살이던 1994년 당시 3살, 14개월이던 자신의 두 아들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그는 아이들을 카시트에 앉혀놓은 채 차가 호수로 굴러가도록 방치해 사망에 이르게 했다.

검찰은 "당시 스미스의 불륜 상대였던 남자친구가 아이들을 익사시키도록 유도한 편지를 썼다"며 불륜 상대의 애정을 얻기 위한 스미스의 계획범죄라고 주장했다.

이후 스미스는 종신형을 선고받고 오늘날까지 30년째 복역하고 있다.

이 가운데 내년 11월에 열리는 가석방 심사를 앞둔 그는 여러 명의 남성과 연락하며 미래를 도모한 것으로 보인다. 스미스의 친척들은 더 메신저에 "출소 후 같이 살기 적합한 남자를 찾는 것이 현재 수잔에게 최고의 시나리오"라고 말했다.

더 메신저가 입수한 교도소 통화 녹취록에 따르면 남성들은 스미스에게 차량이나 출소 후 머물 집을 약속하는 등 경쟁적으로 구애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함께 살면서 가정을 꾸리자는 한 남성의 제안에 스미스는 "(출소하면) 당신 아이들과 함께 있는 나를 볼 수 있다"며 "좋은 새엄마가 될 수 있다"는 식으로 답했다.

한편 스미스의 전 남편이자 사망한 아이들의 아빠인 데이비드 스미스는 그의 가석방을 반대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