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바이든 또 말실수…韓 대통령 '미스터 문'이라 불러

실시간 주요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미국에 투자한 한국기업을 방문한 자리에서 한국 대통령을 “미스터 문”(Mister Moon)으로 부르는 말실수를 했다.

연합뉴스의 30일 보도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29일(현지 시각) 콜로라도주 푸에블로에 있는 한국 풍력 업체인 CS윈드 공장에서 연설 도중 CS윈드 회장을 지목한 후 “최근 우리가 사진을 함께 많이 찍어서 그는 아마 집에 돌아가면 평판에 상처를 입을 것”이라고 말했다. 여론조사에서 국정 지지율이 낮은 점을 의식한 농담을 한 것이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하지만 난 당신의 지도자인 미스터 문과 친구다”라고 덧붙였다. 자신이 한국 대통령과 친하니 문제가 없을 것이라는 취지로 말하는 과정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아닌 문재인 전 대통령을 언급한 것이다.

이후 바이든 대통령은 CS윈드 같은 기업이 미국에서 제조하기로 한 것이 자신의 재생 에너지 확대와 기반 시설 투자 등 ‘바이드노믹스’ 경제정책 덕분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뿐만 아니라 바이든 대통령은 야당인 공화당이 미국 경제에 도움이 되는 자신의 정책을 반대 왔다고 비판하면서 CS윈드 공장이 위치한 지역구의 로렌 보버트 공화당 하원의원을 저격하기도 했다.

이 밖에도 그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오바마 정부 때 도입한 전국민건강보험법(ACA)인 이른바 '오바마케어'를 폐지하겠다고 공약한 것에 대해서도 강하게 비판했다.

YTN 곽현수 (abroad@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