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하마스, 이스라엘 간 머스크에 가자지구 초청..."학살 현장 보라"

실시간 주요뉴스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이스라엘과 전쟁 중인 가자지구로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를 공개 초청했다.

28일(현지 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하마스 정치국 소속 오사마 함단은 이날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가자지구 주민을 상대로 자행된 학살과 파괴의 정도를 객관적이고 믿을 수 있는 기준에 비춰 판단할 수 있도록, 그가 가자에 방문하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머스크 CEO는 전날 이스라엘을 방문했다. 하마스의 가자지구 초청은 이에 따른 반응으로 해석된다.

머스크 CEO는 전날 만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하마스는 반드시 제거되어야 한다"고 말하자 "선택의 여지가 없다, 나도 돕고 싶다"고 호응했다.

최근 그는 소셜미디어 엑스(X)에서 유대주의 음모론을 주장하는 글에 공개적으로 동조했다. 이에 논란이 확산하고 광고주 이탈 조짐까지 보이자, 이를 진화하고자 이스라엘을 방문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스라엘은 머스크가 이끄는 스페이스X의 위성 인터넷망 스타링크를 가자지구에서 서비스하려면 이스라엘 당국의 허락을 받아야 한다는 뜻을 머스크에게 전달하기도 했다.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