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화재 속 멀쩡한 '텀블러'... 텀블러 회사 "새 차 사주겠다" 제안

차량 화재 속 멀쩡한 '텀블러'... 텀블러 회사 "새 차 사주겠다" 제안

2023.11.20. 오전 10:3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차량 화재 속 멀쩡한 '텀블러'... 텀블러 회사 "새 차 사주겠다" 제안
사진 출처 = 틱톡
AD
전소된 차 안에서 유일하게 멀쩡한 텀블러 영상을 공유한 여성이 텀블러 회사로부터 새 차를 선물 받게 됐다.

17일(현지 시각) 뉴욕포스트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다니엘이라는 여성은 틱톡에 화재로 인해 자신의 차량 내부가 다 타버린 모습을 영상으로 찍어 공유했다.

그녀는 "스탠리 컵을 제외하곤 모든 것이 다 불타버렸다"고 적었다.

차 내부는 시트부터 운전대까지 모조리 불에 탄 가운데 운전석 컵홀더에 텀블러만 멀쩡한 모습이었다. 심지어 다니엘이 텀블러를 흔들자, 안에는 녹지 않은 얼음이 흔들리는 소리가 들렸다.

다니엘은 "어제 차에 불이 났지만, 아직도 얼음이 들어있어요"라고 덧붙였다. 이 게시물은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면서 텀블러 회사인 스탠리가 마케팅할 절호의 기회라는 반응이 나왔다.

스탠리에서 불타지 않는 차량을 만들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우스갯소리도 나왔다. 이 영상은 28만 회 가까이 공유되면서 결국 스탠리 글로벌 대표이사까지 알게 됐다.

테렌스 레일리 스탠리 글로벌 대표이사는 다니엘에게 새 텀블러와 차를 선물하겠다고 제안했다.

다니엘은 17일 틱톡을 통해 스탠리의 깜짝 제안에 "정말 감사하고 믿을 수 없을 만큼 축복받은 느낌"이라고 전했다. 그는 해당 텀블러를 기념품으로 보관하겠다고 했다.

불에 탄 차량에서도 얼음이 녹지 않은 텀블러는 스탠리 사의 주력 상품 중 하나다. 이 제품은 스테인리스로 만들어졌다. 스탠리는 "따뜻한 음료는 7시간, 차가운 음료는 11시간 동안 온도를 유지한다. 얼음의 경우 48시간 동안 녹지 않는다"고 설명한다.

YTN 최가영 (weeping07@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