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국민 빵'으로 1등...한인 제빵사의 도전

'프랑스 국민 빵'으로 1등...한인 제빵사의 도전

2023.09.30. 오전 04:3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프랑스는 빵을 주식으로 하는 대표적인 나라죠.

프랑스 국민 빵으로 불리는 바게트부터 다양한 디저트로 현지인 입맛을 사로잡으며 최고 자리에 오른 우리 동포가 있습니다.

한국식 빵도 선보여 인기를 얻고 있는데요.

한인 제빵사의 도전과 꿈을 소개합니다.

[기자]
가게 밖까지 길게 줄이 늘어섰습니다.

2013년, 한국인 최초로 파리 최고의 바게트 경연대회에서 8위에 입상한 서용상 씨가 운영하는 빵집입니다.

[필리핀 라노 / 손님 : 이곳에서 만든 빵은 굉장히 큰 정성이 깃들어 있고, 너무 예쁩니다. 언제나 맛도 좋아요. 게다가 너무 달지도 않고 매우 적절합니다.]

빵을 주식으로 하는 프랑스.

용상 씨의 빵은 파리 시민의 아침부터 점심과 저녁까지 온종일 식사를 모두 책임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고의 제과제빵대회' 플랑 부문에서 우승하면서 손님이 더 늘었습니다.

타르트와 비슷한 빵인 '플랑'은 프랑스의 어느 빵집에서나 쉽게 볼 수 있는 국민 디저트인데요.

바게트와 크루아상 등 프랑스 정통 빵을 전문으로 만들어 온 서용상 씨의 플랑이 '믿을 수 없는 맛'이라는 극찬을 받으며 최고의 플랑으로 꼽힌 겁니다.

[서용상/ 제빵사·빵집 운영 : 플랑을 전에 저희가 하던 것에 비해서 지금 세 배 정도까지 양을 늘렸는데도 좀 전에 두 시 반쯤 제품이 다 떨어졌어요.]

[알렉산드로 피놀/ 단골 손님 : 저는 오래전부터 서용상 제빵사의 플랑이 파리 최고의 플랑이라고 말했었어요. 더 넓게는 일드프랑스(수도권)지역 중에서요. 당연히 (상을) 받을 만합니다.]

사실 용상 씨는 남들보다 조금 늦은 나이에 제빵을 시작했는데요.

이번 수상이 빵 만드는 일밖에 모르고 살아온 시간에 대한 보답으로 느껴져 의미가 더욱 깊습니다.

[서용상/ 제빵사·빵집 운영 : 제가 1등까지 할 거라는 기대는 사실은 이렇게 그게 크지는 않았어요. 저희 고객들이 칭찬해 주시던 플랑이 이런 공식적인 대회를 통해서 다시 한 번 인정받고 입증되는 어떤 그런 과정인 것 같아서 저한테는 더 의미가 있었던 것 같아요.]

[니마 오트공키셰/ 직원·제빵사 : 서용상 대표님은 굉장히 능력이 출중한 사람이고 언제나 엄격하게 제빵 일을 하는 사람입니다. 변함없이 바쁘게 일하시고 일 외에는 아무것도 없으세요.]

용상 씨의 아들 형철 씨는 누구보다 아버지 빵을 가장 좋아하는 팬입니다.

이른 아침부터 늦은 밤까지 빵을 만드느라 언제나 바쁜 아버지를 보고 자라면서, 이 맛있는 빵을 더 많은 사람에게 알리겠다고 다짐해 왔다는데요.

형철 씨처럼 용상 씨의 빵 맛에 반해 모인 직원만 어느덧 스무 명!

직원들이 모두 함께 하루에 무려 80에서 90가지 종류의 빵을 만드는데요.

최근에는 프랑스 정통 빵 외에 한국식 입맛을 접목한 제품도 인기입니다.

[서용상/ 제빵사·빵집 운영 : 프랑스 내에서 한국에 대한 특히 케이팝으로 대표되는 한국에 대한 어떤 인식들이 굉장히 좋고 높아졌어요. 그래서 저희가 한국적인 제품을 하고 있다는 것이 손님들에게 굉장히 좋은 반응을 얻게 됐죠. 그래서 그 이후부터 한국적인 제품들을 여기까지 계속하고 있고 그것들이 저희 가게의 가장 큰 특징 중 하나인 것 같아요.]

빵의 나라 프랑스에서 뛰어난 제빵 실력을 인정받은 서용상 씨.

한국인 최초의 바게트 대회 입상과 플랑 대회 우승에 멈추지 않고, 경력이 20년도 넘은 지금도 늘 새로운 꿈을 꾸고 있습니다.

[서용상/ 제빵사·빵집 운영 : 크루아상 대회는 꼭 한번 나가보고 싶어요. 올해는 제가 바빠서 대회 있는 날을 잊어버렸어요. 그래서 대회에 못 나갔는데 내년에 잊지 않고 대회에 나가서 얻었으면 좋겠고.]




YTN 안보라 (khj8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