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바이든·트럼프 '러스트벨트' 미시간주 잇따라 방문...신경전 치열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내년 미국 대선에서 맞붙을 것으로 보이는 조 바이든 대통령과 도널트 트럼프 전 대통령 사이 신경전이 뜨겁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현직 대통령 가운데 처음으로 자동차 노조 파업 현장을 찾은 데 이어, 트럼프 전 대통령도 미시간주 자동차 부품 공장을 방문해 환심 사기에 나섰습니다.

국제부 연결합니다. 최영주 기자!

미국 북동부 미시간주가 내년 대선의 예비 격전지로 떠오르고 있는데, 바이든 대통령에 이어 트럼프 전 대통령도 이곳을 찾았다고요?

[기자]
내년 미국 대선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대항마인 트럼프 전 대통령이 현지시간 27일 저녁, 우리 시간으로 조금 전 미시간 주를 방문했습니다.

공화당의 2차 대선후보 토론회에 참석하는 대신, 미시간주 디트로이트 인근 클린턴 타운십의 자동차 부품 업체를 방문해 노동자들을 상대로 표심 잡기에 나선 겁니다.

연설에 나선 트럼프 전 대통령은 바이든 행정부의 전기차를 지원하는 행정명령은 미국 자동차 산업의 종말을 초래할 것이라며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전날에는 바이든 대통령이 전미자동차노조 파업 현장을 찾아 피켓시위에 동참하며 지지를 호소했는데, 이를 의식한 행보로 풀이됩니다.

바이든 캠프 측도 트럼프 전 대통령의 미시간 주 방문에 맞춰 상대를 공격하는 정치 광고를 공개하며 맞불을 놨습니다.

30초 가량의 선거 광고에서 "트럼프가 대통령일 때 자동차 업체가 공장을 폐쇄했다며 미시간 주민들이 제조업 일자리를 잃을 때 부자 친구를 위해 감세를 했다"고 날 선 비판을 내놓았습니다.

바이든 캠프가 광고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직접 공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미국 언론은 전했습니다.

두 예비 대선주자는 미시간주 방문 일정을 놓고도 신경전을 벌였는데요.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은 자기들이 먼저 발표한 미시간주 방문을 바이든 대통령이 따라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 측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일정에 영향을 받지 않았다고 반박했습니다.

[앵커]
벌써부터 대선 전초전의 열기가 뜨거운데, 두 대선주자가 미시간 지역에 공을 들이는 이유는 뭔가요?

[기자]
미국 자동차 산업의 메카인 디트로이트가 있는 미시간주는 미국 대선의 승패를 결정하는 북부의 경합 주 가운데 한 곳입니다.

전·현직 대통령이 앞다퉈 자동차 노조의 표심을 잡기 위해 이곳에서 각축전을 벌이는 이유입니다.

지난 두 차례 미 대선에서도 미시간주가 이른바 '스윙 스테이트(swing state·경합주)' 역할을 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16년 대선 때 미시간주에서 백인 노동자 계층의 이해를 대변해주는 '전사' 이미지를 내세워 이겼지만, 4년 뒤인 2020년에는 바이든 대통령이 이곳에서 가까스로 이겼습니다.

내년 대선에서도 미시간주 유권자들이 누구를 선택할지 예단할 수 없는데요

바이든 행정부의 전기차 정책 등에 대한 불만으로 일단 지지를 보류하고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최근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9% 포인트까지 뒤지는 등 재선 가도에 빨간불이 켜진 상황인데요,

트럼프 전 대통령이 미시간주에서 노동자들의 표심을 잡을 경우 내년 대권 경쟁에서 더 유리한 고지를 점할 것이란 관측이 나옵니다.

지금까지 국제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최영주 (yjchoi@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