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국인 25명 사망' 헝가리 유람선 선장 징역 5년 6개월형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4년 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유람선 침몰로 한국인 25명이 숨지는 참사가 발생했습니다.

사고를 일으킨 가해 선박 선장이 1심에서 징역 5년 6개월형을 선고받았습니다.

김태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2019년 봄 헝가리 다뉴브강에서 발생한 유람선 침몰 참사.

한국인 관광객 25명이 희생됐고, 1명은 아직도 실종 상태입니다.

헝가리 법원은 수상교통법을 위반한 크루즈선 선장 유리 카플린스키에 대한 1심 재판에서 징역 5년 6개월형을 선고했습니다.

[레오나 네메트 / 헝가리 부다페스트 지방법원 판사 : 피고에게 5년 6개월의 징역형과 함께 6년간 선박 운항 금지를 선고합니다.]

우크라이나 출신의 카플린스키 선장은 당시 크루즈선 '바이킹 시긴'호를 운항하다 유람선 '허블레아니'호를 추돌하는 사고를 일으켰습니다.

당시 크루즈선 선장은 유람선을 추월하려고 하면서도 무전교신 연락을 제대로 하지 않았습니다.

사고 직후에 유람선이 침몰하는 상황에서도 제때 구조에 나서지 않았습니다.

[레오나 네메트 / 헝가리 부다페스트 지방법원 판사 : 어떤 이유로 피고는 유람선이 앞에 있다는 것을 알아차리지 못했기 때문에 추월에 필요한 운항 규칙을 준수하지 않았습니다.]

카플린스키는 한때 보석으로 풀려나기도 했지만 곧 구속됐고, 2019년 10월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선장은 최후 진술에서 사죄의 뜻을 밝혔습니다.

그는 "무고한 희생자를 낸 끔찍한 비극에서 한순간도 벗어날 수 없었고 잠도 잘 수 없었다"며 "평생 이를 안고 살아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인 유족들이 크루즈선과 유람선 선주사들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은 여전히 진행 중입니다.

YTN 김태현입니다.



영상편집;임종문

그래픽;우희석



YTN 김태현 (kimt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