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구글 지도 안내 따르다 추락사"...유가족, 구글 상대 소송

실시간 주요뉴스

미국에서 구글 지도의 안내에 따라 붕괴된 다리를 지나다 추락사한 남성의 유가족이 구글 등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20일(현지 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해 자동차 사고로 숨진 필립 팩슨의 유가족들은 전날 노스캐롤라이나주 웨이크 카운티 상급법원에 사고 정보를 알면서도 이를 지도에 반영하지 않아 사고가 발생했다며 구글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팩슨은 지난해 9월 30일 구글 지도의 안내를 따라 자신의 차를 몰고 집으로 돌아가던 도중 9년 전에 붕괴한 뒤 방치된 다리를 지나다 추락해 사망했다. 유가족은 팩슨이 구글 지도의 길 안내를 믿고 가다 사고를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그동안 여러 차례 다리 붕괴 신고가 있었음에도 구글이 이를 지도에 반영하지 않았다며, 구글에 다리 붕괴 사실을 신고한 인근 주민들의 이메일을 증거로 제출했다.

사고가 발생한 다리는 히코리 인근 스노우 크릭에 위치하고 있다. 9년 전에 붕괴했지만, 이 다리를 놓은 개발업체가 사라지면서 사실상 방치돼 왔다.

사고 당시 다리 주변에는 붕괴 사실을 알리는 경고문이나 차단막도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유가족들은 이 다리와 인근 토지의 관리 책임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사유재산 관리업체들도 함께 제소했다.

구글은 대변인을 통해 팩슨 가족에 깊은 애도를 표하면서 정확한 경로 정보 제공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현재 제기된 소송에 대해서도 검토중이라고 말했다.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