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왕좌의 게임’ 원작자, 챗 GPT에 분노한 이유…결국 법정 다툼까지

실시간 주요뉴스

미국 드라마 ‘왕좌의 게임’ 원작자인 조지 R.R. 마틴과 존 그리샴 등 유명 작가 17명이 챗GPT 개발사 오픈AI를 상대로 저작권 침해를 주장하는 집단 소송을 제기했다.

연합뉴스의 21일 보도에 따르면 미국 작가조합(Authors Guild)은 20일(현지 시각) 작가 17명과 함께 GPT 훈련에 작품이 사용된 작가들을 대표해 오픈AI를 상대로 집단소송을 뉴욕 남부 법원에 제기했다고 밝혔다.

소송 원고로는 마이클 코넬리, 실비아 데이, 조너선 프랜즌, 존 그리샴, 빅터 라발, 조지 R.R. 마틴, 록사나 로빈슨, 조지 손더스, 스콧 터로 등 작가 17명이 이름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작가 조합은 오픈 AI가 텍스트를 생성하는 대규모 언어 모델을 만들기 위해 작가들의 작품을 무단으로 사용하는 실태를 확인한 뒤 이번 소송을 조직했다고 밝혔다.

작가들은 소장에서 이들의 저서가 “해적판 전자책 저장소에서 다운로드 된 뒤 챗GPT 등을 구동하는 GPT-3.5 및 GPT-4의 구조에 복사됐다”며 이를 통해 오픈 AI가 수십억 달러의 수익을 올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전문적으로 저술, 편집, 출판된 책은 특히 중요한 대규모 언어 모델(LLM) 학습 데이터의 원천이다. 이는 GPT가 더 나은 상업적 결과물을 제공하게 해준다”고 덧붙였다.

소송에 참여한 조너선 프랜즌은 “저자는 자신의 저작물이 인공지능을 학습시키는데 언제 쓰일 수 있을지 결정할 권리가 있어야 한다. 동의한다면 그에 따른 보상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작가 조합은 GPT가 기존 작가의 작품을 모방한 책을 만들어 내고 있다며 최근에는 드라마 '왕좌의 게임' 시리즈 원작 소설인 '얼음과 불의 노래' 6권과 7권을 써내려고 시도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아마존에 게시된 수많은 AI 생성 도서가 인간이 쓴 것처럼 위장해 이익을 보려 한다”고 비난했다.

한편 작가 조합은 약 1만 4천 명의 소설·논픽션 등 책 작가들이 회원으로 소속돼 있다.

YTN 곽현수 (abroad@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