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러시아 "내달 중국서 푸틴·시진핑 양자 회담 기대"

실시간 주요뉴스

러시아 "내달 중국서 푸틴·시진핑 양자 회담 기대"
다음 달 중국 베이징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회담이 열릴 것이라고 니콜라이 파트루셰프 러시아 국가안보회의 서기가 언급했습니다.

파트루셰프 서기는 현지시간 19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회담하면서 "10월 국제 협력을 위한 일대일로 포럼 행사에서 푸틴 대통령과 시 주석의 양자 협상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다음 달 양국 정상회담이 성사된다면 지난 3월 시 주석의 러시아 국빈 방문 이후 약 7개월 만입니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 3월 국제형사재판소(ICC) 체포영장 발부 이후 첫 해외 방문지로 중국을 선택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18일 러시아에 도착한 왕이 외교부장은 21일까지 열리는 제18차 중러 전략안보협의에 참석할 예정인 가운데, 이 기간 중러 정상회담을 조율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파트루셰프 서기는 서방이 중국을 압박하기 위해 이용하고 있는 타이완과 신장, 티베트 관련 사안에 대해 러시아는 중국의 입장을 지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YTN 김태현 (kimt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제 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