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러 외교수장, 北 김정은 방문·美 설리번 회동 공유

중러 외교수장, 北 김정은 방문·美 설리번 회동 공유

2023.09.19. 오전 10:4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중국과 러시아의 외교 수장이 만나 다음 달 시진핑 주석과 푸틴 대통령의 정상회담을 조율했습니다.

앞서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방러 결과는 물론 지중에 몰타에서 열린 미중 전격 회동 내용도 공유하며 밀착을 과시했습니다.

베이징 강정규 특파원입니다.

[기자]
왕이 외교부장이 제18차 중러 전략안보협의 참석차 모스크바로 갔습니다.

다음 달 '일대일로 정상포럼' 계기, 시진핑 주석과 푸틴 대통령의 회담을 조율하기 위한 행보이기도 합니다.

앞서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방러 결과는 물론 왕 부장과 제이크 설리번 미 국가안보보좌관이 지중해 몰타에서 만나 논의한 내용도 공유했습니다.

[왕이 / 중국 외교부장 : 양국 협력은 제3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며. 외부의 간섭을 받지 않습니다. 제3국에 좌우될 일은 더욱 없습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 러시아 외무부 장관 : 세계 문제에서 정의를 보장하기 위해 러-중 협력의 중요성에 주목하고 싶습니다.]

다만, 미중 간 전격 회동은 시 주석과 바이든 대통령의 회담 성사 여부에 초점이 맞춰졌다는 평가가 지배적입니다.

오는 11월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릴 APEC 정상회의에 시 주석이 참석하느냐가 관건인데, 중국 쪽 대답은 여전히 모호합니다.

[마오닝 / 중국 외교부 대변인 : 중국이 APEC에 참석할지는 만약에 소식이 있으면 적절한 시점에 발표할 겁니다.]

시 주석은 집권 이후 APEC에 빠짐없이 참석했지만, 앞서 G20에 처음 결석하면서 예외를 만들었습니다.

뉴욕에서 열리는 UN 총회에 왕이 부장 대신, 실권 없는 한정 국가 부주석을 보낸 것도 마찬가지입니다.

미국의 안방 잔치에서 21개 회원국 가운데 하나로 취급받고 싶지 않다는 신호로 읽힙니다.

G2의 위상에 걸맞은 의전과 미중 관계의 실질적 개선이란 성과를 얻기 위한 줄다리기가 치열합니다.

베이징에서 YTN 강정규입니다.



YTN 강정규 (liv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