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해곡물협정 파기' 러, 우크라 겨냥 "곡물수송 위험할 것"

'흑해곡물협정 파기' 러, 우크라 겨냥 "곡물수송 위험할 것"

2023.07.18. 오후 9:0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흑해곡물협정 종료를 선언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곡물 수출 강행 계획에 대해 위험성을 경고하고 나섰습니다.

현지시간 로이터, 스푸트니크 통신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기자들과 전화회의에서 "전장과 가까운 지역에서 적절한 보장 없이는 위험이 있을 것"이라며 "러시아 없이 어떤 일이 일어난다면, 그런 위험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러시아는 흑해를 통한 곡물 수출의 안전을 보장한 흑해 곡물 협정의 종료를 선언하고, 관련 해역의 안전보장을 철회하는 동시에 흑해 북서쪽 해역을 임시 위험 지역으로 재지정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우크라이나는 러시아의 결정과 무관하게 흑해를 통한 곡물 수출을 계속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우크라이나가 흑해 인도주의 회랑을 군사 목적으로 활용했다는 주장도 되풀이하며 협정 종료를 비난한 미국과 서방을 향해 "파렴치하다"고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YTN 김선희 (sunn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