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국빈 방문 모디 인도 총리, 처칠·만델라급 대우 받아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미국을 국빈 방문 중인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윈스턴 처칠 전 영국 총리, 넬슨 만델라 전 남아공 대통령과 같은 환대를 받았습니다.

중국 견제 때문입니다.

김원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2014년 총리 취임 이후 처음으로 미국을 국빈 방문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상하원 합동회의에서 연설했습니다.

모디 총리의 미국 의회 연설은 2016년에 이어 두 번째입니다.

지금까지 두 차례 이상 미국 상하원 합동연설을 한 인사는 윈스턴 처칠 전 영국 총리와 넬슨 만델라 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 정도만 있습니다.

[나렌드라 모디 / 인도 총리 : 미국 의회에서 연설하는 것은 항상 큰 영광입니다. 두 번 그렇게 하는 것은 특별한 특권입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틀 연속 모디 총리와 만찬을 이어가는 특급 대우도 했습니다.

앞서 백악관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모디 총리는 첨단기술과 국방 등에서 협력을 대폭 강화하기로 합의했습니다.

특히 반도체와 관련해 미국 마이크론은 인도에 8억 달러를 투자하기로 했습니다.

미국 제너럴 일렉트릭은 인도에서 전투기 엔진을 공동 생산하고 관련 기술을 이전하기로 했습니다.

인도 기업들은 미국에 태양광과 철강 등 산업에 20억 달러를 투자하기로 했습니다.

인도는 또 미국 주도의 유인 달 탐사 프로젝트인 '아르테미스'에 참여하고 미국 항공우주국과 협력해 2024년까지 국제우주정거장에 인도 우주인을 보내기로 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미국과 인도는)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동반자 관계의 하나로 역사상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하고 긴밀하며 역동적입니다.]

미국이 인도 정부의 인권 침해 우려나 우크라이나 전쟁과 관련한 인도의 태도를 둘러싼 우려에도 모디 총리를 환대한 것은 중국 견제를 위해선 인도가 꼭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이와 관련해 모디 총리는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중국이나 타이완을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은 채 인도 태평양의 평화와 안전이 우리의 공통된 우선순위라고만 말했습니다.

YTN 김원배입니다.


YTN 김원배 (wb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