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줄 서서 먹는 국수 맛집 비법은 걸레? 타이완 사회 발칵

실시간 주요뉴스

타이완의 유명 국숫집에서 걸레에서 짜낸 물을 육수에 넣는 모습이 포착돼 충격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7일(현지 시간) 타이완 매체 중화TV(CTS) 등 현지 매체들은 타이베이 시내에 있는 한 유명 면 요리 전문점에서 국수를 삶는 육수에 걸레를 짠 물을 넣는 장면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제보자는 배달 업무를 담당했던 남성 직원 A씨로, 그는 "식당에서 6개월이 넘는 기간 동안 근무하면서 배달을 약 1만 7000회 이상 했다. 이렇게 많은 배달 주문에 더러운 육수를 사용했을 것을 생각하니 아찔하다"고 폭로했다.

실제로 A씨가 공개한 영상과 사진에는 식당 주방에 있던 남성 요리사가 국수를 삶는 육수에 손걸레의 오물을 아무렇지 않게 짜 넣는 장면이 담겼다. 심지어 그 손걸레로 주방 곳곳을 닦았고, 이후에도 국수를 끓이고 있는 육수에 짰다.

그렇게 요리된 국수는 손님들이 주문한 그릇에 담아 배달되거나 홀에 있는 손님들에게 나갔다.

A씨는 곧장 주방 요리사에게 위생 문제를 들며 지적했지만, 요리사는 문제가 될 것이 없다는 태도로 일관했다는 주장이다.

해당 모습이 담긴 영상이 SNS를 통해 확산되자 해당 가게는 운영 12년 만에 문을 닫았다. 식당 주인은 5일 성명을 통해 "직원 개인의 과실"이라며 사과했다.

또 현재는 영업을 중지하지만, 내부직원 교육 및 훈련을 진행해 다시 가게를 운영할 것이라고도 밝혔다.

타이완 보건부는 해당 가게의 위생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라 밝혔다.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