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뉴스라이브] 남한 면적 40% 집어삼킨 캐나다 산불..."기후변화 영향"

실시간 주요뉴스

■ 진행 : 호준석 앵커
■ 출연 : 반기성 케이웨더 예보 센터장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인용 시 [YTN 뉴스라이브]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기후변화 전문가입니다. 반기성 케이웨더 예보센터장 연결해 들어보겠습니다. 안녕하십니까.

[반기성]
안녕하세요.

[앵커]
지금 캐나다 산불이 매우 심각한 상황인 모양이군요?

[반기성]
그렇습니다. 5월 초에 캐나다 서부 지역인 앨버타주에서 산불이 동시에 발생을 하면서 시작됐죠. 그에 이어 브리티시콜롬비아주로 산불이 확산되었고요. 이제는 서부 지역만 아니라 동부 지역인 퀘벡, 온타리오까지 번지면서 현재는 400곳 이상의 지역에서 산불이 진행 중입니다. 현재지난 주말까지 3만 3000제곱킬로미터를 태웠는데 이것은 지난 10년간 캐나다 산불 피해 면적의 18배에 달한다고 하죠. 지금 산불 지역이 워낙 많고 면적도 넓고 또 진압이 상당히 어렵습니다.

그러다 보니까 통제도 어렵다고 하는데요. 현재 캐나다의 수천 명 소방관뿐만 아니라 군대도 동원이 되었고 캐나다 총리는 미국 소방대원들과 남아공 소방대원들도 투입될 것이라고 말했지만 당분간 산불을 끄기는 상당히 어려워 보입니다.

[앵커]
우리가 사막지대가 많은 미국 서부는 워낙 산불이 많이 발생하는 것을 국제 뉴스를 통해서 봤지만 캐나다는 날씨가 참 좋은 곳으로 우리가 알고 있지 않습니까? 그런데 이렇게 산불이 많이 발생한 것은 왜 그런 것입니까?

[반기성]
이번 CNN 보도에서도 지구 평균 기온이 오르고 습도가 감소하면서 산림을 건조하게 만들어서 산불이 잦아지고 있는 것은 캐나다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서 급증하는 현상이다라고 보도를 했는데요. 이번 캐나다 산불이 발생한 이유를 보면 작년 가을 이후에 캐나다 서부 지역에 비와 눈이 거의 내리지 않았어요. 그리고 그 이전 몇 년 동안 평소 상당히 건조한 날씨를 보였고요.

여기에다가 올해 5월 초에는 상당한 이상고온이 발생을 했습니다. 거의 평년 기온보다 무려 15도나 더 따뜻했거든요. 그러니까 이미 나무가 말라있는 상태에서 가뭄 또 고온현상은 산림을 더욱더 건조하게 만들면서 약간의 불씨가 바로 산불로 발생했다는 것이죠. 이번 산불에서 원인 분석을 해 보니까 담배꽁초 등 또 일부 설에서는 낙뢰가 원인이었아다고 하는데요. 여기에다 강한 바람이 불면서 산불을 부채질했고요. 산불 진압을 굉장히 어렵게 만들었습니다. 결국 백악관은 지금 가뭄이라든가 이상고온 현상 등 극단적인 기후변화가 더 많은 산불을 만들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앵커]
앞으로도 이럴 가능성이 있겠군요, 그러면?

[반기성]
그렇습니다. 앞으로도 실제로 기후변화로 인해서 발생하는 재난 중에서 가장 심각한 것이 대형산불이라고 봅니다. 이게 대개 기후변화가 폭염이 오게 되면 그다음에 가뭄이 잇따라 오고 그리고 바로 대형산불이 발생을 합니다. 왜냐하면 나무가 불에 타기 좋은 조건이 되기 때문에 약간을 불씨에도 쉽게 산불이 발생하죠. 최근에도 보면 2020년 호주 대형산불이나 2021년 시베리아 대형산불이나 작년부터 재작년까지 캐나다, 미국, 서부 대형산불이라든가 또 작년에 유럽 대형산불 등 이런 것들이 거의 동일한 공식이거든요.

기온이 급상승하고 가뭄이 오면 바로 뒤따라 오는 것이 대형산불입니다. 그래서 지금보다 기온이 급상승하는 미래에는 대형산불이 지금보다 훨씬 더 많이 발생할 것으로 보입니다. UN의 환경재해 연구를 보면 기후변화로 2030년에 가면 지금보다 14% 정도 산불이 증가하고 2050년에 가면 30% 이상 더 증가할 것으로 예상을 하고 있거든요. 그런데 이런 산불이 발생하면 가장 심각한 것이 생태계 파괴고요.

두 번째가 이번처럼 대기오염물질이나 인류 건강 문제가 있고요. 세 번째로 산림이 주는 기후변화 완화 효과가 사라지기 때문에 오히려 기후변화가 앞으로 더 가속화될 수 있다는 겁니다.

[앵커]
이게 생태계 일단 파괴시키고 대기질로 인류를 위협하고 직접적으로 우리 일상에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는데 미국하고 캐나다 사이는 거리가 국경지역으로만 따져봐도 뉴욕에서부터 1000km가 넘던데 뉴욕 하늘까지 이렇게 오렌지색으로 변할 정도면 굉장히 이례적인 것 아닙니까?

[반기성]
이번 같은 경우에는 공기지수가 상당히 이례적이죠. 2021년에 미 서부의 산불이 굉장히 강했었는데 이때도 동부 지역의 대기질 지수가 170 정도까지 뛰고 그랬거든요. 그 당시도 최악의 대기라고 했는데 이번에는 이 수준을 넘어서서 218까지 뉴욕이 올라갔는데 참고로 우리가 대기질 지수는 우리나라에서는 잘 쓰지는 않죠. 우리나라는 미세먼지, 초미세먼지, 오존지수 이런 걸 많이 활용하는데 대기질 지수에서 미국에서 사용하는 건 AQI라고 그럽니다. 그래서 초미세먼지, 미세먼지, 일산화탄소, 이산화황, 이산화질소, 지상 오존 관측치를 종합해서 만든 공기질 지수입니다.

그래서 미국의 공기질 지수는 6단계로 구분이 되는데 이번 뉴욕의 공기질 지수 218 같은 경우는 다섯 번째 단계입니다. 매우 매우 건강에 나쁜 단계인데요. 이게 초미세먼지 수준으로 우리나라에서 이해하기 쉽게 환산을 하면 세제곱미터당 최대 250마이크로그램 정도 됩니다. 그러니까 우리나라 초미세 먼지 나쁨 기준이 35니까 거의 7배 이상, 최악의 대기질이라고 얘기할 수 있죠. 그리고 산불의 대기오염물질 같은 경우는 사실은 기후변화의 영향을 주는 물질이기 때문에 앞에도 말씀드렸지만 기후변화를 더욱더 악화시키는 그런 역할을 하기도 합니다.

[앵커]
악순환이군요. 우리나라도 지금 산불이 올해 굉장히 많이 발생했고 얼마 전에는 서울 도심에 아주 가까운 북한산에서도 산불이 발생했고 남의 얘기가 아닌 거죠?

[반기성]
그렇습니다. 예전에는 저희들도 기상을 하면서 산불은 되게 봄철에 발생한다, 이렇게 알려졌지 않습니까? 그런데 최근에는 기후변화 때문에 사계절로 바뀌어나가고 있어요. 아직까지는 가장 건조하고 바람이 강하게 부는 봄철에 산불이 많기는 하지만 기온이상 등이라든가 가뭄 등의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한여름에도 산불이 많이 발생하거든요. 산림청 자료에 의하면 최근 10년간 산불 발생 상황을 보면 봄철이 60%, 겨울이 21%, 가을이 10%, 여름이 9%입니다.

그러니까 일반적으로 산불은 온도가 높아지고 습도가 낮아지고 건조해지면 많이 발생을 하는데 최근에 이렇게 기후변화 때문에 앞으로 사계절 동안 산불은 더 많이 증가할 것으로 보이고요. 특히 우리가 발생하기 어렵다고 봤던 대도시 주변, 산악 지역까지도 산불이 발생할 가능성이 매우 커진다고 봅니다.

[앵커]
센터장님, 하와이에서 킬라우에아 화산이 분화를 시작했다고 하는데 이것도 이 기후변화하고 인과관계가 있는 겁니까?

[반기성]
킬라우에아 화산은 세계에서 가장 활발한 화산이죠. 2019년에도 대규모 분화와 지진이 발생을 하면서 당시에도 아주 피해가 컸죠. 수백 채의 주택, 건물이 파손됐는데 이번에 다시 분화를 시작했다고 하는데요. 따라서 화산관측소는 경계지수는 주의에서 경고로 올렸고, 항공 기상코드를 황색에서 적색으로 높였다고 하는데요. 사실 최근에 보면 태평양이 불의 고리에 있지 않습니까?

지진과 화산이 많이 발생하는 이 지역들의 지진과 화산활동이 계속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런 원인으로 일부 기후학자들은 이런 지진이나 화산이 기후변화의 영향이다라고 주장하는 분들도 있습니다. 그러나 아직까지 기후학자들에게 일반적으로 통용되는 주장은 일단 아닌데요. 어쨌든 기후변화의 영향을 받고 있다고는 봅니다.

[앵커]
북극의 빙하 해빙이 10년 더 앞당겨져서 이르면 30년 안에 북극 빙하가 다 녹는다라는 관측이 새로 나왔다면서요?

[반기성]
그렇습니다. 포항공대 출신 교수가 발표한 논문에서 나왔는데요. 지금처럼 우리가 온실가스를 배출을 계속한다면 2030년에는 북극 빙하가 사라질 것이다라고 발표를 했죠.

[앵커]
2030년이면 7년 남았습니다.

[반기성]
그렇습니다. 이 박사의 연구 결과는 유엔의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 IPCC죠. 여기보다 10년 정도 빨리 북극 빙하가 녹는다고 예상하는 건데요. 사실 저희 같은 기상 하는 사람들은 되게 걱정하는 사안입니다, 이게. 현재 발생하고 있는 폭염이라든가 혹한, 대홍수, 이런 것들은 상당 부분 북극 빙하가 녹으면서 제트기류가 요동치면서 만들어지는 거거든요. 그리고 북극빙하가 녹아버리면 북극은 바다기 때문에 태양열을 더 많이 흡수를 합니다.

그래서 지구 온난화가 더 증폭이 되고요. 또 단기간에 이런 기후 재난은 더 빈번하게, 더 강력하게 발생할 가능성이 아주 높다고 봅니다. 그래서 이번에 민승기 박사의 연구 논문이 걱정되는 것은 정말 앞으로 10년 이내, 2030년 내에 북극 빙하가 사라진다면 엘니뇨가 발생하는 것과 맞물려서 앞으로 몇 년 이내에 우리가 상상할 수 없는 재난이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 그렇게 생각을 합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반기성 센터장이었습니다. 고맙습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