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신속한 신고 먼저"...증오 범죄 대응 '한뜻' 캐나다 동포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다문화 국가 캐나다에서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아시아계를 겨냥한 증오 범죄가 크게 늘고 있는데요.

어떤 피해를 당하고 있는지, 효과적인 대처법은 무엇인지, 아시아계 경찰과 시민들이 대안을 찾기 위해 머리를 맞댔습니다.

이은경 리포터입니다.

[기자]
베트남계 캐나다인 변호사 스티븐 노 씨는 최근 운전 중 겪은 일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옆에서 가던 차량 운전자로부터 갑자기 모욕적인 공격을 받은 겁니다.

[스티븐 노 / 변호사 : 옆 차에서 운전하던 사람이 제게 인종차별적인 말을 했습니다. 그리고 쓰레기를 던지고 가버리는 거예요.]

대표적인 다인종·다문화 국가인 캐나다에서 아시아계를 겨냥한 증오 범죄가 급격히 늘었습니다.

코로나19 발생 전후인 2019년에서 2020년 사이 아시아계 증오 범죄 신고 건수는 235%나 증가했고, 최근까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스티븐 노 / 변호사 : 지난 (팬데믹) 2~3년 동안 아무 변화가 없습니다. 형법도 바뀌지 않았고요. 증오 범죄 사건은 늘고 있어요.]

경찰은 접수되지 않은 사례까지 포함하면 피해 규모는 더 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피해자들은 갑작스러운 공격에 당혹감과 함께 인종 차별 피해자라는 수치심에 휩싸인 나머지, 제때 신고조차 못 하거나,

[앤디 김 / 캐나다 밴쿠버 : 지나가던 차가 너희 나라로 돌아가라는 듯이 오물을 투척하고…. 신고라도 했으면 어떻게든 찾아서 대처할 수 있었을 텐데 아무 생각도 안 나고 겁만 먹었어요.]

아직 익숙하지 않은 언어의 장벽도 신고를 주저하는 요인으로 꼽힙니다.

[양성연 / 캐나다 밴쿠버 : 언어가 부족해서, 대부분 이민 오신 분들이 표현하는 게 자유롭지 않아서 경찰에 신고하시는 걸 꺼리는 분들이 상당히 많았는데….]

이처럼 증오 범죄는 늘어나는데 신고조차 어려운 현실에, 아시아계 경찰관들이 주축이 돼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증오 범죄 피해 사례와 대처법을 공유하고, 사회의 관심을 촉구하기 위해서입니다.

지역사회가 함께 이 문제를 들여다봐야 합니다.

그래야 더 많은 방법을 만들어 피해자를 도울 수 있습니다.

행사를 직접 기획한 한인 경찰관 프랭크 장 씨는 경찰이 한국어와 중국어, 베트남어 등 다양한 통역 서비스를 갖추고 있다며, 무엇보다 신속하고 적극적인 신고가 중요하다고 강조합니다.

[프랭크 장 / 캐나다 경찰 : 반드시 경찰에 신고해야 합니다. 스스로 자부심을 가지고, 한인으로서의 자부심을 가지고 목소리를 내야 합니다.]

주밴쿠버 총영사관도 증오 범죄 예방 세미나를 잇따라 여는 등 동포들의 안전 확보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행사장을 찾아 현지 경찰과 대응책을 논의하고 시민들의 피해 신고를 독려했습니다.

[견종호 / 주밴쿠버 대한민국 총영사 : 캐나다 경찰과는 긴밀한 협조 관계를 유지하고 있고, 특히 이런 범죄가 발생했을 때 피해자가 한국어로 캐나다 경찰한테 바로 온라인으로 신고할 수 있는 제도를 만들어놨습니다.]

참가자들은 증오 범죄 피해가 더는 남의 일이 아니라는 위기감 속에, 침착한 대응과 효율적인 공조를 통해 증오 범죄에 한맘으로 대처하자며 뜻을 모았습니다.

캐나다 밴쿠버에서 YTN 월드 이은경입니다.



YTN 이은경 (kwonjs101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