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에서 하루 6시간 화장실 머문 직원...中 법원 "해고 정당"

회사에서 하루 6시간 화장실 머문 직원...中 법원 "해고 정당"

2023.06.03. 오후 3:0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회사에서 하루 6시간 화장실 머문 직원...中 법원 "해고 정당"
사진 출처=픽사베이
AD
치질 때문에 하루 최대 6시간 화장실에 머문 직원을 해고한 중국의 한 회사에 대해 현지 법원이 정당하다고 판결했다.

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치질 수술을 한 비정규직 직원 A씨는 근무 시간 중 화장실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났다는 이유로 회사로부터 해고당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의 화장실 이용 시간은 하루 최저 47분에서 최고 196분까지 다양했다. 특히, 2015년 7월 이후부터는 하루 평균 3시간, 많게는 6시간까지 화장실에서 보냈다.

결국 회사는 A씨가 정상적인 근무를 할 수 없다고 판단해 그를 해고했다. A씨는 이에 불복해 법원에 해고 무효 소송을 제기했지만, 법원도 회사 측의 손을 들어줬다.

현지 법원은 "최근 이 사건과 관련, A씨가 매일 화장실에 장시간 머문 것은 합리적 생리 욕구를 넘어선 것으로 판단된다"면서 "회사의 해고가 정당하다"고 판결했다.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