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다시 '세계 최고 부자'...경쟁자 아르노 LVMH 주가 하락

머스크 다시 '세계 최고 부자'...경쟁자 아르노 LVMH 주가 하락

2023.06.01. 오전 08:2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가 '세계 최고 부자' 자리에 다시 등극했습니다.

블룸버그 통신은 현지시간 5월 31일 머스크 CEO가 프랑스 명품그룹 루이뷔통모에헤네시, LVMH의 베르나르 아르노 회장을 누르고 세계 최고 부호 타이틀을 탈환했다고 전했습니다.

블룸버그의 억만장자 지수에 따르면 이날 파리 증권 시장에서 LVMH 주가는 전날보다 2.6% 하락해 아르노 회장의 재산 가치가 줄어드는 데 큰 영향을 줬습니다.

아르노 회장의 순자산은 하루 만에 110억 달러, 약 14조6천억 원이 날아갔습니다.

머스크 CEO와 아르노 회장은 지난 6개월여간 세계 최고 부자 자리를 두고 엎치락뒤치락 해왔는데, 최근 테슬라 주가가 회복세를 보이는 와중에 LVMH 주가가 하락세를 이어가면서 머스크가 1위 자리를 되찾았습니다.

LVMH는 세계 최대 명품 시장인 중국의 경기 침체가 이어지며 향후 성장세가 둔화할 것으로 전망되자 주가가 하락하고 있습니다.

이 회사 주가는 지난 4월부터 약 두 달간 10% 가까이 하락했습니다.

반면 머스크의 자산은 올해 553억 달러, 약 73조4천억 원 넘게 증가했습니다.

그의 재산 가운데 1%를 차지하는 테슬라 주가가 올해 들어 65.55% 오른 덕분입니다.

테슬라는 지난 4월 1분기 실적으로 기대에 못미치는 순익을 발표하고 가격 인하 전략을 고수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하면서 주가가 10% 넘게 떨어졌으나, 이후 머스크가 트위터 CEO를 새로 임명하고 테슬라 사업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다시 상승세로 돌아섰습니다.

특히 머스크가 지난 30일부터 중국을 방문해 사업을 확장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투자자들의 관심이 쏠리면서 전날 4.14%, 이날 1.38% 상승하는 등 연일 주가가 오름세를 보였습니다.

테슬라 주가는 지난 3월 31일 이후 두 달여 만에 200달러 선을 회복했습니다.

블룸버그 지수에 따르면 현재 머스크의 재산은 약 1천923억 달러, 약 255조4천억 원, 아르노의 재산은 약 1천866억 달러, 약 247조8천억 원으로 평가됩니다.



YTN 김진호 (jh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